*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앙산의 꿈 이야기


-[제25칙]삼좌설법 -


앙산 혜적 선사가 꿈에 미륵불이 있는 곳에 가서 세 번 째 좌석에 앉았는데 한 존자가 죽비를 치고 대중에게 말하였다.

“오늘은 세 번 째 자리에 앉은 이의 설법이 있겠습니다.”

앙산 선사는 곧 일어나 죽비를 치고 말하였다.

“마하연의 법은 사구를 여의고 백비까지 끊어졌으니 자세히 듣고 자세히 들으라.”


<평창>---------------------------------

일러 보라. 이것이 설법인가? 설법이 아닌가? 입을 열면 곧 잃고 입을 닫고 있으면 죽은 것이라. 열지도, 닫지도 않는다 해도 또한 십만 팔천 리나 멀다.


<송>---------------------------------

밝은 대낮에

꿈 가운데 꿈을 설하네

괴이하고 괴이하다

대중을 속이지 말라


-[第25則]三座說法 -

仰山和尙, 夢見往彌勒所, 安第三座. 有一尊者, 白槌云, 今日當第三座說法. 山乃起白槌云, 摩訶衍法離四句, 絶百非, 諦聽諦聽.

無門曰, 且道, 是說法不說法. 開口卽失, 閉口又喪. 不開不閉, 十萬八千.

頌曰. 白日靑天, 夢中說夢, 捏怪捏怪, 誑謼一衆.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