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두 중이 발을 말아 올리다


-[제26칙]이승권렴 -


청량 대법안 선사가 선승들의 점심 공양 전에 상참하였다. 법안 선사가 손으로 발을 가리켰다. 그러자 두 선승이 함께 일어나 발을 말아 올렸다. 법안 선사가 말하였다.

“하나는 얻고 하나는 잃었다.”


<평창>---------------------------------

자! 일러 봐라. 누가 얻고 누가 잃었는가? 만약 이에 대하여 외눈을 얻었다면 곧 청량 국사의 허물을 알리라. 비록 그러하나 얻고 잃었다고 한 의중을 헤아리는 것을 꺼린다.


<송>---------------------------------

발을 걷으니 환한 하늘이나

훤한 하늘도 선의 근본 아니어라

어찌 그 하늘마저 내던지지 않았나

꼼꼼 촘촘하여 바람도 통하지 않네


-[第26則]二僧卷簾 -

淸涼大法眼, 因僧齋前上參, 眼以手指簾. 時有二僧, 同去卷簾. 眼曰, 一得一失.

無門曰, 且道, 是誰得誰失. 若向者裡著得一隻眼, 便知淸涼國師敗闕處. 然雖如是, 切忌向得失裡商量.

頌曰. 卷起明明徹太空, 太空猶未合吾宗, 爭似從空都放下, 綿綿密密不通風.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