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杜甫[두보]春望[춘망]봄날 멀리 바라보며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21  
 
春望[춘망]봄날 멀리 바라보며
 
- 杜甫[두보]-
 
國破山何在[국파산하재]나라는 깨졌어도 산하는 변함 없어
城春草木深[성춘초목심]봄이 온 성터엔 초목만이 우거졌네
感時花濺淚[감시화천루]세상이 이러하니 꽃 봐도 눈물나고
恨別鳥驚心[한별조경심]한 많은 생이별에 새소리에도 놀라
烽火連三月[봉화연삼월]석 달을 연이어 봉화 피어오르니
家書抵萬金[가서저만금]기다리는 것은 오직 고향 소식 뿐
白頭搔更短[백두소경단]흰머리는 긁을 수록 더욱 드물어져
渾欲不勝簪[혼욕부승잠]이제는 비녀조차 꽂을 수 없네
 
 



번호 제     목 조회
169 杜甫[두보]月夜憶舍弟[월야억사제]달밤의 아우 생각 2406
168 杜甫[두보]贈衛八處士[증위팔처사]다시 벗을 만나 2372
167 杜甫[두보]贈花卿[증화경]화경에게 2554
166 杜甫[두보]春望[춘망]봄날 멀리 바라보며 3022
165 陶淵明[도연명] 飮酒二十首[其二]음주20수2 / 선행을 쌓아도 2041
164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八]잡시12수8 / 벼슬살이 바라지 않았고 2041
163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七]잡시12수7 / 세월은 쉬지 않고 2357
162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六]잡시12수6 / 어른들이 말씀하시면 1820
161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五]잡시12수5 / 내가 젊었을 때는 2244
160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二]잡시12수2 / 하얀 해가 지고 3799
159 梅堯臣[매요신]陶者[도자]기와쟁이 1841
158 孟郊[맹교]織婦辭[직부사]베 짜는 아낙네 2019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