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李穡[이색]驪江迷懷[여강미회]여강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26  


驪江[여강여주의 강에서

 

李穡[이색] -

 

驪興江上雪消初[려흥강상설소초여흥 강 위에 눈이 녹기 시작하니

欲坐扁舟向草廬[욕좌편주향초려조각배 올라타고 집으로 가고 싶네

病骨酸辛春又半[병골산신춘우반병든 몸 고통 속에 봄은 또 지나는데

奈何猶未賦歸歟[내하유미부귀여어이 아직 사직하고 돌아가지 못하나

 

春風澹蕩曉陰垂[춘풍담탕효음수봄바람 고요히 불고 구름 드리운 새벽

白髮衰翁坐詠詩[백발쇠옹좌영시백발의 쇠한 늙은이 앉아서 시를 읊네

江上綠波連竹嶺[강상녹파연죽령강 위의 푸른 물결 죽령과 연하였거니

泝流何日望南陲[소류하일망남수언제 거슬러 올라 남쪽 변경 바라볼까

 

天地無涯生有涯[천지무애생유애천지는 끝이 없고 인생은 끝이 있으니

浩然歸志欲何之[호연귀지욕하지호연히 돌아갈 뜻 어디에 두어야 하나

驪江一曲山如畵[여강일곡산여화여강의 한 굽이에 산이 그림과 같으니

半似丹靑半似詩[반사단청반사시절반은 단청과 같고 절반은 시와 같네

 

說食飢夫口帶涎[설식기부구대연음식 얘기 주린 사내 입에 침을 흘리고

腹中無物只心煎[복중무물지심전뱃속에 든 것 없으니 마음만 탈 뿐이네

牧翁歸興難兄弟[목옹귀흥난형제나의 돌아갈 흥취 그와 다를 바 없거니

謾與詩家作好聯[만여시가작호련공연히 시인과 더불어 연구나 짓고 있네

 

<驪江여강 여강(남한강)에서 李穡이색 牧隱詩藁목은시고>

 

 이 시의 세 번 째 수는 여러 곳에서 여강미회(驪江迷懷)’라는 제목으로 소개되고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290 慧勤[혜근] 山居[산거] 산에 살다 3136
289 李穡[이색]驪江迷懷[여강미회]여강 3027
288 胡憲[호헌] 答朱元晦[답주원회] 푸른 산만 좋아함은 2788
287 賈島[가도] 尋隱者不遇[심은자불우] 은자를 찾았느나 만나지 못하고 4559
286 陶淵明[도연명] 庚戌歲九月中於西田穫早稻[경술세구월중어서전확조도] 올벼를 베며 3161
285 陶淵明[도연명] 歸去來兮辭[귀거래혜사] 돌아가자 6087
284 江淹[강엄] 陶徵君潜田居[도징군잠전거] 도잠의 전원 살이 3328
283 陶淵明[도연명] 歸園田居五首[其五]귀원전거5수5 / 전원에 돌아와서 2976
282 陶淵明[도연명] 歸園田居五首[其四]귀원전거5수4 / 전원에 돌아와서 3017
281 陶淵明[도연명] 歸園田居五首[其三]귀원전거5수3 / 전원에 돌아와 살다 3994
280 陶淵明[도연명] 歸園田居五首[其二]귀원전거5수2 / 전원에 돌아와서 3289
279 陶淵明[도연명] 歸園田居五首[其一]귀원전거5수1 / 전원에 돌아와서 3196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