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습[襲] ~ 습가촌풍류[習家村風流]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17  
♞습[襲] 밀려오다.
♞습[隰] 지대가 낮고 습한 곳을 말한다.
♞습[拾] 습은 가죽으로 만든 팔싸개로서 활을 쏠 때 왼쪽 팔에 붙여 팔을 보호하는 기구이다.
♞습가지[習家池] 호북성(湖北省) 현산(峴山)의 남쪽에 있는 못으로, 이곳의 토호(土豪)인 습씨(習氏)들의 원지(園池)인데, 고양지(高陽池)라고도 한다. 진(晉) 나라 때 산간(山簡)이 양양(襄陽)을 맡고 있으면서 이곳에 와 술을 마시면서 놀았다고 한다. 진서(晉書) 산도열전(山濤列傳) 산간(山簡)에 “여러 습씨는 형양(荊襄) 지방의 호족(豪族)으로 아름다운 동산과 못을 가지고 있었는데, 산간(山簡)이 양양(襄陽)을 진수할 때 늘 그곳에 나가 노닐며 술을 마셔 취하곤 했다.” 하였다.
♞습가지[習家池] 후한(後漢) 습욱(習郁)이 현산(峴山) 남쪽에 범려(范蠡)의 양어법(養魚法)에 의해 못을 만들고 못 언덕에 대나무·부영 등을 심어 놓았는데, 진(晉)의 산간(山簡)이 이 못에 와서 술이 취할 적에는 으레 “이는 나의 고양지(高揚池)이다.” 외쳤다.
♞습가촌풍류[習家村風流] 마을의 술자리에 참석해서 흠뻑 취해 돌아오는 것을 말한다. 진(晉) 나라 산간(山簡)이 양양(襄陽)에 있을 때, 그 지방의 호족(豪族)인 습씨(習氏)네 집 연못가를 자주 찾아가 술을 마시곤 번번히 만취해서 부축을 받고 돌아온 고사가 있는데, 이른바 습가지(習家池)를 고양지(高陽池)라고도 한다. <晉書 山簡傳>
 
 



번호 제     목 조회
424 향음주례[鄕飮酒禮] ~ 향자식손익[向子識損益] 3393
423 정승[定僧] ~ 정시지음[正始之音] 3394
422 현로[賢勞] ~ 현릉[玄陵] 3395
421 고산유수곡[高山流水曲] ~ 고삽[苦澁] 3396
420 강호연파[江湖煙波] ~ 강호지인[江湖之人] 3397
419 별파[撇波] ~ 별학조[別鶴操] 3400
418 충비[蟲臂] ~ 충신행만맥[忠信行蠻貊] 3406
417 풍시[風詩] ~ 풍어초상[風於草上] 3408
416 이정[離亭] ~ 이정귀[李廷龜] 3410
415 조침상[弔沈湘] ~ 조포[朝飽] 3411
414 장후[張侯] ~ 장후삼경[蔣詡三逕] 3413
413 구야자[歐冶子] ~ 구약현하[口若懸河] 3415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