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풍마우[風馬牛] ~ 풍마우세[風磨雨洗]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173  
♞풍마우[風馬牛] 암내 난 말과 소의 암컷과 수컷이 서로 찾아도 만날 수 없다는 말로, 서로 멀리 떨어져 있어서 아무 상관이 없다는 뜻이다.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 희공(僖公) 4년 조(條)에 “그대는 북해(北海)에 있고 과인은 남해(南海)에 있으니, 이는 암내난 말과 소가 미칠 수 없는 것과 같네.[風馬牛不相及]”하였다.
♞풍마우불상급[風馬牛不相及] 서로 멀리 떨어져 있어 관계가 없다는 뜻의 고사성어이다. 춘추시대 제(齊)나라 환공(桓公)의 부인 중에 채희(蔡姬)라는 여자가 있었는데, 그녀는 채(蔡)나라에서 바친 공녀였다. 하루는 환공이 채희와 함께 뱃놀이를 나갔는데, 그녀가 성장한 곳은 물이 많은 곳이었기에 물이 전혀 두렵지 않은 그녀는 환공을 놀려주려고 배를 심하게 흔들며 재미있어 했다. 이 일로 성이 난 환공은 궁궐로 돌아오자마자 채희를 채나라로 돌려보냈다. 그런데, 채나라에서는 그녀를 다른 사람에게 개가시켰고, 환공은 이것을 빌미로 채나라를 공격하였다. 채나라 공략에 성공한 환공은 그 여세를 몰아 선봉부대를 이끌고 초(楚)나라 국경과 인접한 소릉(召陵)까지 진군했다. 이에 놀란 초나라 성왕(成王)은 사신을 보내 제나라 환공의 본심을 알아보려고 이렇게 물었다. “임금은 북해에 있고 과인은 남해에 있으니, 바람난 말이나 소라 할지라도 서로 미치지 못한다[君處北海 寡人處南海 唯是風馬牛不相及也]. 임금께서 내 땅으로 건너리라고는 생각지도 않았다. 그런데 이게 무슨 까닭인가?” 그러자, 환공을 대신하여 관중(管仲)이 나서서 말하기를 “초나라가 공물을 제때 바치지 않은 일과 주(周)나라의 소왕(昭王)이 한수이강[漢水]에서 익사한 경위를 알아보려고 출동했다”고 하였다. 이에 초나라 성왕은 굴완(屈完)을 특사로 보내 소릉에서 화평조약을 맺음으로써 충돌을 피할 수 있었다. <史記 齊桓公紀>
♞풍마우세[風磨雨洗] 바람에 갈리고 비에 씻김. 비바람에 갈리고 씻김.
 
 



번호 제     목 조회
4684 빙자[氷子] ~ 빙청옥윤[氷淸玉潤] 3199
4683 포말청혜[布襪靑鞋] ~ 포무어[包無魚] 3199
4682 고진[孤辰] ~ 고청[告請] 3198
4681 십이지지[十二地支] ~ 십일모[什一謀] 3197
4680 하리[何李] ~ 하만자[何滿子] 3197
4679 가제력[歌帝力] ~ 가지[賈贄] 3197
4678 거묵난강[莒墨難降] ~ 거비[去非] 3196
4677 덕기[德驥] ~ 덕불고필유린[德不孤必有隣] ~ 덕성[德星] 3194
4676 해학비[海鶴悲] ~ 행각[行脚] 3192
4675 몽충[蒙衝] ~ 몽택[夢澤] 3190
4674 십년호해신은중[十年湖海新恩重] ~ 십란[十亂] 3190
4673 건괵[巾幗] ~ 건덕[建德] 3190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