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강장하무약병[强將下無弱兵] ~ 강적[羌笛]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08  
♞강장하무약병[强將下無弱兵] 강한 장수 밑에 약한 병사 없다. 유능한 인재 밑에는 유능한 인재가 모인다는 말이다.
♞강장혹참암[康莊或巉巖] 강장 즉 사통팔달의 대로(大路) 위에서도 거침없이 참소와 무함의 유언비어가 횡행하여, 그 대상이 되는 사람은 마치 험한 산길을 걸어가는 것처럼 여길 수도 있다는 말이다. 두보(杜甫)의 시에 “극악무도한 대죄인이 옳고 그름을 알 수 없게 흐려 놓고는 도당을 모아 대로상에서 유언비어를 퍼뜨리네.[元惡迷是似 聚謀洩康莊]”라는 구절이 있다. <杜少陵詩集 卷23 入衡州>
♞강장휘음[絳帳徽音] 박학한 학식으로 잘 가르쳤다는 말이다. 진(晉) 나라 위영(韋逞)의 모친 송씨(宋氏)가 아무도 모르는 주관(周官)의 의례(儀禮)에 밝았기 때문에, 나라에서 그의 집에 학당을 세우고 붉은 비단 장막[絳帳] 너머로 가르치게 했던 고사가 열녀전(列女傳)에 실려 있다.
♞강적[羌篴] 곡명. 즉 호가곡(胡笳曲)이다.
♞강적[羌笛] 서강(西羌)의 적(笛)인데, 그 곡조에, ‘낙매화(落梅花)’란 곡이 있다.
♞강적[羌笛] 일종의 호가(胡笳). 이백(李白)의 취적시(吹笛詩)의 “황학루에서 옥피리 부니 오월 강성(江城)에 매화가 떨어지네[黃鶴樓中吹玉笛 江城五月落梅花]” 한 시가 낙매화곡(落梅花曲)으로 악부(樂府)에 들어있다.
♞강적[羌笛] 피리 이름. 한 무제(漢武帝) 시대에 구중(丘仲)이 만든 악기라 하고 혹은 오랑캐 지방에서 나왔다고도 한다. 그 곡조에 낙매곡(落梅曲)이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5224 하대관룡방[夏臺關龍逄] ~ 하돈안본[河豚贋本] 3613
5223 계리[計吏] ~ 계림황엽[雞林黃葉] 3611
5222 강장하무약병[强將下無弱兵] ~ 강적[羌笛] 3609
5221 춘란추국[春蘭秋菊] ~ 춘몽파[春夢婆] 3605
5220 장두백전[杖頭百錢] ~ 장득아손유로분[長得兒孫有老盆] 3602
5219 장과[莊窠] ~ 장구령[張九齡] 3601
5218 갱가[賡歌] ~ 갱장사[羹墻思] 3587
5217 가람[岢嵐] ~ 가랑선[賈浪仙] ~ 가련[可憐] 3585
5216 십주삼도[十洲三島] ~ 십팔공[十八公] 3582
5215 피골상접[皮骨相接] ~ 피리춘추[皮裏春秋] 3579
5214 직[稷] ~ 직궁증부[直躬證父] 3562
5213 고어[皐魚] ~ 고어지사[枯魚之肆] 356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