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곤외[閫外] ~ 곤우치수[鯀禹治水]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527  
♞곤외[閫外] 곤외는 임금이 도성 밖으로 출병하는 장수를 떠나보낼 때 수레바퀴를 밀어주며 “성곽의 문지방 안은 과인이 처리할 테니, 그 바깥은 장군이 알아서 처리하라.[閫以內者 寡人制之 閫以外者 將軍制之]”고 했던 고사에서 유래한 것이다. <史記 卷102 馮唐列傳>
♞곤외분우[閫外分憂] 옛날에 임금이 장수를 밖으로 보낼 때에 “도성문 안[城內]은 내가 맡을 것이요, 도성문 밖은 장군이 맡으라.” 하였는데, 임금의 걱정을 나누어 지방의 일을 맡는다는 말이다.
♞곤우치수[鯀禹治水] 곤과 우의 치수 신화는 산해경·해내경에 실려 있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요임금 때 한차례 큰 홍수가 발생하여 12년 동안이나 지속되었다. 홍수는 마을을 통째로 삼키고, 인류가 고생하며 쌓아온 모든 성과들을 쓸어 없앴다. 하늘의 신 곤은 이러한 광경을 보고 매우 안타까워했다. 이에 홍수를 다스리기 위해 곤은 ‘불어나는 흙(息壤)’이라는 특별한 흙을 천상에서 몰래 훔쳐왔다. ‘불어나는 흙’은 끊임없이 생겨나는 능력이 있으니 이것으로 홍수를 막는다면 더 할 나위 없는 것이었다. 곤이 큰 공을 이룰 바로 그 때 천제가 이 일을 알게 되었다. 곤이 감히 ‘불어나는 흙’을 훔쳐 인간세상에 가지고 간 것은 하늘을 무시하는 대역무도한 행위였다. 천제는 크게 진노하여 영을 내려 곤을 우산(羽山)에서 사형에 처하고, 나머지 ‘불어나는 흙’을 모두 몰수하였다. 오래지 않아 홍수가 다시 일어나 사람들을 괴롭혔다. 곤이 죽은 후, 그의 아들 우가 일을 이어받았는데, 우는 부친이 홍수를 막았던 방법을 채용하지 않고, 용문(龍門)을 파고 구하(九河)의 물꼬를 터서 홍수를 동쪽으로 흘러 바다로 들어가게 했다. 우는 한결같은 마음으로 물을 다스리느라 30세가 되어서도 미처 결혼을 하지 못했다. 후에 그는 도산(塗山)씨와 결혼했는데, 갓 결혼한 지 얼마 안 되어 곧 집을 떠나 치수하러 갔다. 10년간 치수하면서 그는 집을 세 번이나 지나갔지만 안에 들어서지 않았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우는 곰으로 변해서 산을 일구었고, 또한 용으로 하여금 치수를 돕도록 명령할 수 있었다 한다. 우의 영도 아래, 백성들은 마침내 역사상 유례없이 거대하기 짝이 없는 홍수를 제압했다.
 
 



번호 제     목 조회
5152 수간개석준상고[須看介石遵常固] ~ 수간사마[授簡司馬] ~ 수거감우[隨車甘雨] 4533
5151 개구소[開口笑] ~ 개두환면[改頭換面] 4531
5150 패어[佩魚] ~ 패우독[佩牛犢] 4529
5149 회자[膾炙] ~ 회적오시[晦迹吳市] 4529
5148 갈건[葛巾] ~ 갈고최[羯鼓催] 4528
5147 곤외[閫外] ~ 곤우치수[鯀禹治水] 4528
5146 계의[稽疑] ~ 계자[季子] 4525
5145 쌍조[雙鳥] ~ 쌍주[雙珠] 4524
5144 간우[干羽] ~ 간유[間維] 4522
5143 한강백[韓康伯] ~ 한걸[寒乞] 4515
5142 이응[李膺] ~ 이응주[李膺舟] 4514
5141 손목[孫穆] ~ 손생폐호[孫生閉戶] 450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