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낙[長樂] ~ 장니[障泥]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112  
♞장낙[長樂] 장락은 한(漢) 나라 때 태후(太后)가 거처했던 궁전 이름이다.
♞장남헌[張南軒] 송(宋) 나라 사람. 이름은 식(栻), 자는 경부(敬夫), 남헌은 호이다. 이학(理學)에 전심하였으며 주자와 교류하였다. 저서에는 남헌역설(南軒易說)․남헌집(南軒集) 등이 있다. <宋史․宋元學案>
♞장년삼노[長年三老] 주사(舟師), 뱃사공을 가리키는데, 혹은 사공을 장년, 노젓는 사람을 삼로라 하기도 한다.
♞장녹미인연일제[張祿微仁戀一綈] 남에게 조그마한 은혜를 입고 그에 보답한 것을 말한다. 장녹(張祿)은 전국 시대 진(秦) 나라 정승 범수(范睢)의 가명이다. 범수가 처음에 위(魏) 나라에서 태중대부(太中大夫) 수가(須賈)를 섬겼는데, 범수가 수가로부터 어떤 일로 오해를 받아 그로 인해 매를 맞아 갈빗대가 부러지고 이가 부러져 거의 죽게 되었다. 범수는 곧바로 몰래 도망하여 성명을 장녹(張祿)으로 고치고 진 나라에 들어가 정승이 되었는데, 수가는 범수가 죽은 줄로만 알았었다. 뒤에 진군(秦君)이 위 나라를 공격하려 한다는 말을 듣고 수가는 사신의 자격으로 진 나라에 갔는데, 범수가 그 소문을 듣고 일부러 다 떨어진 옷을 입고 미행하여 수가의 사관(使館)으로 찾아가니, 수가가 범수를 보고 깜짝 반기며 범수의 옷차림을 보고 추울 거라 생각하여 제포(綈袍) 한 벌을 내주었다. 그러자 범수는 그곳을 나와 상부(相府)로 들어가서 정승의 의용(儀容)을 갖추고 앉아 있었다. 수가는 범수가 진의 정승이라는 것을 그때야 알아채고 범수의 앞으로 나가 사죄하자 범수가 말하기를 “그대의 죄가 세 가지나 되지만 살려주는 것은 나에게 제포 한 벌을 주는 데에 친구의 의가 있었기 때문이다.”하였다. <史記 卷七十九 范睢傳>
♞장니[障泥] 장니는 말[馬]의 배를 덮어 흙이 튀어오르지 못하게 하는 도구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756 허격[許格] ~ 허뢰[虛籟] 3074
4755 서자생추[徐子生蒭] ~ 서자호[西子湖] 3073
4754 제하분주[濟河焚舟] ~ 제향[帝鄕] 3073
4753 헌근[獻芹] ~ 헌납[獻納] 3072
4752 객성[客星] ~ 객우[客右] 3072
4751 고진[孤辰] ~ 고청[告請] 3070
4750 조철[助徹] ~ 조체행상면[棗蔕幸相免] 3067
4749 심인[心印] ~ 심재홍곡[心在鴻鵠] 3066
4748 충막[沖漠] ~ 충민촉[忠愍燭] 3065
4747 평강화월[平康花月] ~ 평로[平路] 3064
4746 삼경[三經] ~ 삼경황송국[三徑荒松菊] 3063
4745 추[介之推] ~ 개풍[凱風] 306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