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비비[悱悱] ~ 비비낙설[霏霏落屑] ~ 비비유지[比比有之]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70  

비비[悱悱] 마음 속으로 알고 있으면서도, 그것을 말로써 표현해 내지 못하는 모양.

비비[淠淠] 많은 모양.

비비[丕丕] 몹시 큰 모양.

비비[霏霏]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모양.

비비[卑卑] 스스로 힘씀.

비비[沸沸] 액체가 끓어오르는 모양.

비비[菲菲] 향기가 풍기는 모양.

비비[比比] 흔히, 자주, 모두, 낱낱이, 무엇이든지.

비비[駓駓] 내닫는 모양.

비비[咇咇] 슬피 욺.

비비낙설[霏霏落屑] 훌륭한 언론(言論)이 유창함을 이른다. () 나라 때 왕징(王澄)이 어떤 이에게 보낸 편지에 언국(彦國)은 훌륭한 언론을 뱉는 것이 마치 끊임없이 쏟아지는 톱밥과 같아서 참으로 후진(後進)들의 영수(領袖)가 될 만하다.”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비비유지[比比有之] 드물지 않음.

 

 



번호 제     목 조회
4769 무릉생추초[茂陵生秋草] ~ 무릉선촌[武陵仙村] ~ 무릉소갈객[茂陵消渴客] 1876
4768 진전[眞殿] ~ 진정계사[晉亭禊事] ~ 진정민우[秦政民愚] 1876
4767 대독[帶犢] ~ 대동비[大同碑] ~ 대동천[大洞天] 1877
4766 내무증[萊蕪甑] ~ 내복[萊服] ~ 내빈삼천[騋牝三千] 1880
4765 대사명[大司命] ~ 대삼[待三] ~ 대성[戴星] 1881
4764 명용계의[明用稽疑] ~ 명운종수[命隕從獸] ~ 명원루[明遠樓] 1883
4763 사천[史遷] ~ 사천[槎川] ~ 사천구이릉[史遷救李陵] 1888
4762 수서[首鼠] ~ 수서양단[首鼠兩端] ~ 수석침류[漱石枕流] 1890
4761 녹린[綠鱗] ~ 녹림[綠林] ~ 녹림호객[綠林豪客] 1891
4760 창외청산[窓外靑山] ~ 창우철검[倡優鐵劍] ~ 창유소만리[搶楡笑萬里] 1892
4759 운몽부족탄[雲夢不足呑] ~ 운몽탄흉장[雲夢呑胸腸] ~ 운문흥[雲門興] 1898
4758 진황[秦皇] ~ 진회[秦灰] ~ 진효공[秦孝公] 190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