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이도위[李都尉] ~ 이동욱[李東郁] ~ 이동제지마[異同齊指馬]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056  

이도위[李都尉] 이 도위(李都尉)는 한 무제(漢武帝) 때 기도위(騎都尉)에 임명된 이릉(李陵)을 말한다. 이릉은 한() 나라 비장군(飛將軍) 이광(李廣)의 손자로서 용감한 군사 5천 인을 거느리고 흉노를 대비하고 있다가, 보병 부대를 이끌고 나가 준계산(浚稽山)에서 선우(單于)의 군대 수천 인을 격살(擊殺)하였는데, 결국은 후속 부대의 지원이 없이 중과부적으로 흉노에게 항복하고 말았다. <史記 卷109·漢書 卷54>

이도장[李道章] 도장은 이소한(李昭漢)의 자()이다.

이독제독[以毒制毒] 독을 없애는데 다른 독을 사용한다.

이동동[異同同] 다르고 같은 것이 한가지다.

이동욱[李東郁] 자는 유문(幼文), 본관은 평창(平昌), 광직(光溭)의 아들이자 승훈(承薰)의 아버지이다. 정조 때 참판·의주 부윤(義州府尹)을 역임했는데 순조 1(1801)아들이 천주교도로 사형되자 관작이 추탈(追奪)되었다.

이동제지마[異同齊指馬]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손가락으로써 손가락의 손가락 아님을 깨우치는 것이, 손가락 아닌 것으로써 손가락의 손가락 아님을 깨우치는 것만 못하고, 말로써 말의 말 아님을 깨우치는 것이, 말 아닌 것으로써 말이 말 아님을 깨우지는 것만 못하다. 천지는 하나의 손가락이요, 만물은 하나의 말이다.[以指喩指之非指 不若以非指喩指之非指也 以馬喩馬之非馬 不苦以非馬喩馬之非馬也 天地一指也 萬物一馬也]”라고 한 데서 온 말로, 즉 천지 만물의 사이에 시비 진위(是非眞僞)의 차별을 두지 말고, 모두 상대적으로 보아서 하나로 귀착시켜야 한다는 주장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450 이연[貽燕] ~ 이영[李穎] ~ 이오[夷吾] 1379
4449 이업후[李鄴侯] ~ 이여반장[易如反掌] ~ 이여송[李如松] 1781
4448 이아경[爾雅經] ~ 이양역우[以羊易牛] ~ 이어풍[鯉魚風] 2316
4447 이십팔수[二十八宿] ~ 이씨산방[李氏山房] ~ 이아[爾雅] 1997
4446 이십사고[二十四考] ~ 이십사번풍[二十四番風] ~ 이십팔괘[二十八卦] 2027
4445 이신위마[以神爲馬] ~ 이실[貳室] ~ 이십번풍[二十番風] 1922
4444 이시애[李施愛] ~ 이식[耳食] ~ 이신[李紳] 1497
4443 이숙황량[已熟黃粱] ~ 이순[耳順] ~ 이시수[二始守] 1896
4442 이수[李需] ~ 이수[二豎] ~ 이수전[二竪纏] 1915
4441 이소부[離騷賦] ~ 이소원[離騷怨] ~ 이소향초[離騷香草] 1613
4440 이소걸해도[二疏乞骸圖] ~ 이소경삼[離騷徑三] ~ 이소공기굴평애[離騷空寄屈平哀] 1372
4439 이세민[李世民] ~ 이소[離騷] ~ 이소[二疏] 165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