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장포궤[子張鋪几] ~ 자전무고[紫電武庫] ~ 자조[煮棗]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89  

자장포궤[子張鋪几] 예기(禮記) 중니연거(仲尼燕居)(), 너는 꼭 궤연(几筵)을 준비하고 나서 수작(酬酌)해야만 예()가 된다고 여기느냐.”라고 한 말을 빗대어 인용한 것. 사는 자장(子張)의 이름.

자전광[武庫紫電光] 붉은 번갯빛이란 바로 곧은 절조를 비유한 것으로, () 나라 왕발(王勃)의 등왕각서(滕王閣序)자줏빛 번개와 맑은 서릿발 같은 절조는 왕 장군의 무고로다.[紫電淸霜王將軍之武庫]”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자전무고[紫電武庫] () 나라 왕발(王勃)의 등왕각서(滕王閣序)솟아오르는 교룡 같고 날아오르는 봉황과 같나니, 그 글은 맹 학사(孟學士)와 같은 문장의 대가에 비길 만하고, 자줏빛 번개 같고 차가운 서릿발과 같나니 그 절조는 장군 왕승변(王僧辯)의 삼엄한 무기고에 비길 만하다.[騰蛟起鳳 孟學士之訶宗 紫電淸霜 王將軍之武庫]”라는 말이 나온다.

자정[紫淸] 천상으로, 신선이 사는 곳을 뜻한다.

자조[煮棗] 지금의 산동성 하택현(荷澤縣) 서남의 고을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609 자첨반룡구[子瞻蟠龍句] ~ 자초지종[自初至終] ~ 자추사[子推事] 1775
4608 자진곡구[子眞谷口] ~ 자진귀[子晉歸] ~ 자천소오인[自薦笑吾人] 1856
4607 자지미[紫芝眉] ~ 자지전[柘枝顚] ~ 자진곡[子眞谷] 1649
4606 자지[紫芝] ~ 자지가[紫芝歌] ~ 자지곡[紫芝曲] 1844
4605 자주즙용[資舟楫用] ~ 자주지보[子州支父] ~ 자죽[慈竹] 1850
4604 자장포궤[子張鋪几] ~ 자전무고[紫電武庫] ~ 자조[煮棗] 1790
4603 자장[子長] ~ 자장격지[自將擊之] ~ 자장유[子長遊] 2118
4602 자임[自任] ~ 자자어비자[刺刺語婢子] ~ 자작지얼[自作之孼] 184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