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춘지우[子春之憂] ~ 자치삼알[雌雉三戛] ~ 자패궁[紫貝宮]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33  

자춘지우[子春之憂] 증자(曾子)의 제자 악정자춘(樂正子春)이 계단을 내려가다가 발을 다쳤는데, 상처가 다 나은 뒤에도 불효했다는 근심 속에서 몇 달 동안이나 바깥출입을 삼갔던 고사가 있다. <大戴禮 曾子大孝>

자취[紫翠] 자줏빛과 푸른빛. ()하여 산의 경치를 형용한 말이다.

자치삼알[雌雉三戛] 논어(論語) 향당(鄕黨)공자가 징검다리 위의 산 꿩을 보고는 제 때를 얻어서 흥겹게 놀고 있다고 탄식을 하자, 자로가 잡으려 하니 세 번 울고는 하늘로 날아올랐다.[曰 山梁雌雉 時哉時哉 子路共之 三戛而作]”는 구절이 있다.

자친[慈親] 살아 계신 자신의 어머니를 일컫는 말이다.

자타갱[紫駝羹] 밤색 털을 지닌 낙타의 고기로 끊인 국. 이 고기가 대단히 맛이 좋다고 한다.

자타봉[紫駝峯] 낙타의 등살. 진미라 한다.

자패궁[紫貝宮] 초사(楚辭) 구가(九歌) 하백(河伯)물고기 비늘 집 용의 저택이요, 붉은 조개 누각 붉은 궁궐이로다.[魚鱗屋兮龍堂 紫貝闕兮朱宮]”라는 표현이 있다.

자패궐[紫貝闕] 자색 조개로 꾸민 문이다.

자평[子平] 옛날 성명학(星命學)에 정통했다는 서자평(徐子平)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625 장유[長孺] ~ 장유강엄만천해[長孺剛嚴曼倩諧] ~ 장유박회양[長孺薄淮陽] 1543
4624 장원백[壯元柏] ~ 장원정[長源亭] ~ 장위위[張衛尉] 1932
4623 장요미[長腰米] ~ 장우[張禹] ~ 장욱필[張旭筆] 1362
4622 장영사계노추두[長纓思繫老酋頭] ~ 장오[檣烏] ~ 장왕[長往] 1974
4621 장염, 진택[張黶, 陳澤] ~ 장영[長纓] ~ 장영불사공하대[莊靈不死公何代] 1288
4620 장양왕[莊襄王] ~ 장어민[藏於民] ~ 장열[張說] 2101
4619 장야유천이운주[長夜幽泉已隕珠] ~ 장야지음[長夜之飮] ~ 장양부[長楊賦] 1477
4618 장안세[張安世] ~ 장안십일니[長安十日泥] ~ 장안추우니막막[長安秋雨泥漠漠] 142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