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야유천이운주[長夜幽泉已隕珠] ~ 장야지음[長夜之飮] ~ 장양부[長楊賦]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76  

장야[長夜] 영원히 깜깜한 땅속 무덤을 뜻한다.

장야유천이운주[長夜幽泉已隕珠] 사랑하는 아내의 죽음을 뜻한다. 구슬은 사랑하는 아내를 이른 것으로, 부현(傅玄)의 단가행(短歌行)전에는 그대가 나를 손에 쥔 구슬처럼 사랑하더니 무슨 뜻으로 하루아침에 나를 도랑에 버리는가.[昔君視我 如掌中珠 何意一朝 棄我溝渠]”라고 하였다.

장야지음[長夜之飮] 날이 새어도 창을 가리고 불을 켜논 채 계속하는 주연(酒宴)을 말한다.

장양[長楊] 궁전(宮殿)의 이름, 본래 진() 나라의 옛 궁전인데, () 나라에서 수리하여 행행(行幸)할 때 사용하는 장소로 삼았다.

장양궁[長楊宮] 장양궁은 본래 진() 나라의 옛 궁궐이었는데, () 나라가 중수(重修)하여 사용하였으며, 한 나라의 역대 황제들은 이 궁에서 수렵을 많이 하였다. 한 나라 때 양웅(揚雄)은 일찍이 왕을 호종(扈從)하여 이 장양궁의 사웅관(射熊館)에 가서 장양부(長楊賦)를 지어 임금을 풍간(諷諫)한 일이 있다.

장양부[長楊賦] 성제(成帝)가 원연(元延) 2년 가을 백성들을 동원시켜 남산(南山(()등 계곡과 홍농(弘農한중(漢中) 지방까지 돌아다니며 그물로 짐승을 사냥하게 하였다. 그리하여 사로잡은 곰·멧돼지·표범·여우·사슴 등 각종 짐승을 행궁(行宮)인 장양궁의 석웅관(射熊館)에 운반하여 그것들을 울타리 안에 몰아넣고 호인(胡人)으로 하여금 맨손으로 때려잡도록 한 뒤에 그 광경을 구경하며 즐겼다. 양웅(揚雄)이 성제를 따라 석웅관에 왔다가 돌아가서 묵객경(墨客卿)과 한림주인(翰林主人)이란 가공인물을 등장시켜 문답체로 만들어진 글로, 천자를 풍간한 것이다. <漢書 卷八十七下 揚雄傳>

 

 



번호 제     목 조회
4633 장절염황백안희[仗節炎荒白鴈稀] ~ 장접[莊蝶] ~ 장정[長亭] 1411
4632 장전[張顚] ~ 장전선[張錢選] ~ 장전익[章全益] 1480
4631 장재[長齋] ~ 장재명[張載銘] ~ 장적[張籍] 1496
4630 장작[張鷟] ~ 장작청전[張鷟靑錢] ~ 장장[丈丈] 1223
4629 장인항[丈人行] ~ 장자만등[長者萬燈] ~ 장자아[長者兒] 1365
4628 장인사길연희효[丈人師吉演羲爻] ~ 장인유옹불수기[丈人有甕不須機] ~ 장인포옹[丈人抱瓮] 1393
4627 장읍평원군[長揖平原君] ~ 장의[張儀] ~ 장이, 진여[張耳, 陳餘] 1629
4626 장유입한광대양[長孺入漢光大梁] ~ 장유타여[長孺墮輿] ~ 장윤[張允] 144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