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초윤이우[礎潤而雨] ~ 초은계수편[招隱桂樹篇] ~ 초은시[招隱詩]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38  

초위왕[楚威王] 기원전 339년 즉위하여 329년에 죽은 초나라 왕으로 이름은 웅상(熊商)이다. 336년 제나라를 공격하여 서주(徐州)에서 제군(齊軍)을 격파했다.

초윤이우[礎潤而雨] 주춧돌이 축축해지면 비가 온다는 뜻으로 원인이 있으면 결과가 있다는 말. (蘇洵)의 글에 주춧돌에 물기가 있어 축축하면 비가 올 징조[礎潤而雨]’라고 하였다.

초은[招隱] 숨어 사는 선비를 나와서 벼슬하도록 부르는 일을 말한다.

초은[招隱] () 나라의 좌사(左思)라는 사람에게 초은시(招隱詩)가 있었으니, 초은이란 말은 돌아와 산림속에서 살라고 부른다는 말이다.

초은계수편[招隱桂樹篇] 초사(楚辭) 가운데 회남소산왕(淮南小山王)이 지은 초은사(招隱士)계수나무가 무더기로 남이여, 깊은 산이로다.[桂樹叢生兮山之幽]” 한 것을 말한다.

초은사[招隱詞] 은사(隱士)를 부르는 노래.

초은시[招隱詩] 은자(隱者)를 구하여 찾는 뜻을 서술한 시편의 이름으로, 특히 진() 나라 때 장화(張華)좌사(左思)육기(陸機) 등에게서 지어졌다.

초은시[招隱詩] () 나라 사람 좌사(左思)가 지은 시()의 이름. 은거하여 사는 즐거움을 읊은 것이다.

초은조[招隱操] 은자(隱者)를 위한 노래 곡조.

초음[噍音] 급한 소리임. 예기(禮記) 악기(樂記)슬픈 마음이 느껴질 때에는 그 소리가 타는 듯하면서도 힘이 없다.[其哀心感者 其聲噍以殺]”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29 채익[彩鷁] ~ 채주소역[蔡疇邵易] ~ 채중랑[蔡中郞] 1707
4828 태극공랑[太極空囊]~태극도[太極圖]~태려[泰厲]~태뢰[太牢] 1709
4827 화전[花甎]~화전부진[火傳不盡]~화전유염[華牋濡染]~화접시[化蝶翅]~화접유룡[化蝶猶龍] 1713
4826 천령[川寧] ~ 천록조청려[天祿照靑藜] ~ 천뢰[天籟] 1715
4825 채필토홍예[彩筆吐虹蜺] ~ 채호재고진[彩毫才告盡] ~ 채화지[採華芝] 1716
4824 창중서[倉中鼠] ~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1720
4823 천금라묵[千金螺墨] ~ 천금상여부[千金相如賦] ~ 천금학도룡[千金學屠龍] 1721
4822 복력[伏櫪] ~ 복렵지재[卜獵之載] ~ 복례위인유극기[復禮爲仁由克己] 1722
4821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1722
4820 초당남수[草堂柟樹] ~ 초당수문단장인[草堂誰問斷腸人] ~ 초당시성[草堂詩聖] 1722
4819 천불란[天拂亂] ~ 천붕지통[天崩之痛] ~ 천산괘궁[天山掛弓] 1724
4818 화서국[華胥國]~화서지몽[華胥之夢]~화석[華席]~화석정[花石亭] 173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