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파자국[巴子國]~파적[破的]~파주위선[把酒爲船]~파죽지세[破竹之勢]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69  

파자국[巴子國] 고국(古國)의 이름이다. 참고로 두보의 둘째 시에 巴山春色靜이라는 구절이 있다.

파적[破的] 요점을 찔러 정확하게 말함. 파적은 과녁에 적중시키는 것으로서 말과 글이 이치에 꼭 들어맞는 것을 말한다. <世說新語 品藻>

파제[破題] 시의 첫머리에 그 글제의 뜻을 들추어냄을 이른다.

파제족자왕[破齊足自王] 한신이 제()를 격파하고는 한왕(漢王)에게 청하여 제왕(齊王)이 되었다.

파주문월시[把酒問月詩] 이백(李白)의 시로, 술잔을 잡고 달에게 묻는다는 시가 있다.

파주위선[把酒爲船] () 나라의 필탁(畢卓)이 말하기를 수백 섬의 술을 가득 실은 배를 얻어 사계절의 진미를 배의 양쪽에 놓아두고서 오른 손에는 술잔을, 왼손에는 게를 잡고 술배 안에서 헤엄을 칠 수만 있다면 그것으로 일생을 마치기에 충분하다.”라고 한 데서 나온 것으로, 술을 마시며 자유분방하게 살고 싶다는 것이다. <晉書 卷四十九 畢卓傳>

파죽지세[破竹之勢] ()를 쪼개는 것 같은 거침없는 기세라는 뜻으로, 거침없이 뻗어나가는 당당한 형세를 일컫는다. 무인지경(無人之境)을 가듯 아무런 저항 없이 맹렬히 진군하는 기세. , 거침없이 맹렬히 적을 치는 기세. 세력이 강하여 막을 수 없는 형세(形勢)를 말한다.

파징[波澄] 해평(海平)의 고호이다.


 



번호 제     목 조회
280 황간[黃幹]~황감동정[黃柑洞庭]~황강[黃崗]~황강고사[黃崗故事] 285
279 파려[玻瓈]~파륭병[罷癃病]~파릉한사[灞陵寒士]~파리영액[玻瓈靈液] 284
278 홍렬[鴻烈]~홍로[洪鑪]~홍로점설[紅爐點雪]~홍루[紅淚]~홍류적[鴻留迹] 284
277 화웅[畫熊]~화웅권학[和熊勸學]~화원[華元]~화월[花月] 283
276 형고[滎皐]~형극동타영[荊棘銅駝影]~형낭독서자[螢囊讀書子]~형담창화[荊潭唱和] 280
275 파선부옥선[坡仙賦玉仙]~파소[爬搔]~파신[波臣]~파심중적난[把心中賊難] 279
274 형등[螢燈]~형림[蘅林]~형만[荊蠻]~형모[衡茅]~형문[衡門] 279
273 호복기사[胡服騎射]~호복의[濠濮意]~호부[虎符]~호분[胡紛]~호분[虎賁] 279
272 혜련[惠連]~혜문[惠文]~혜문관[惠文冠]~혜산수[惠山水]~혜산천[惠山泉] 278
271 혜강[嵇康]~혜강라작서[嵇康懶作書]~혜강양생[嵆康養生]~혜계[醯鷄]~혜계천[醯鷄天] 277
270 혜안[慧眼]~혜양[蕙纕]~혜완[嵇阮]~혜요[彗妖]~혜원유[惠遠遊] 277
269 팔대쇠[八代衰]~팔대수[八大藪]~팔두문장[八斗文章]~팔룡운전[八龍雲篆] 276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