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화웅[畫熊]~화웅권학[和熊勸學]~화원[華元]~화월[花月]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33  

화웅[畫熊] 수레의 식()을 곰의 형상으로 꾸민 화려한 수레를 말한다. 후한서(後漢書) 여복지 상(輿服志上)삼공(三公)과 열후(列侯)는 녹교(鹿較웅식(熊軾)에 검은 깃발을 단 수레를 탑승한다.”고 하였다. 참고로 두보(杜甫)의 시에 中丞問俗畫熊頻 愛弟傳書綵鷁新이라는 구절이 있다. <杜少陵詩集 卷18 奉送蜀州柏二別駕 將中丞命 赴江陵 起居衛尙書太夫人 因示從弟行軍司馬位>

화웅권학[和熊勸學] 어머니가 자식 교육에 정성을 들인 것을 비유한 말이다. () 나라 때 유중영(柳仲郢)의 모친 한씨(韓氏)가 곰의 쓸개를 수종(數種)의 약재와 섞어 환()을 지어서 공부하는 여러 자식들에게 주었던 데서 온 말이다.

화원[花園] 고려 최영(崔瑩)이 송도(松都)의 화원(花園)에서 이성계(李成桂)에게 잡혔다.

화원[華元] 춘추 시대 송() 나라 우사(右師)로서, 어느날 염소를 잡아서 그 부하 군사를 먹이는데, 그 어자(御者) 양짐(羊斟)이 참여하지 못하였다. 급기야 싸우는데 양짐이 말하기를 지난날 염소는 그대 마음대로 했으니, 오늘날 일은 내 마음대로 하겠다.”고 하였다.<左傳 宣公 二年>

화원귀[華元歸] 화원(華元)은 춘추 시대 송() 나라 장군으로, 침입해 온 정() 나라 군대와 맞서 싸우던 중에, 앙심을 품은 마부가 수레를 몰고 적진으로 들어가는 바람에 포로로 잡혔다가 다시 도망쳐 돌아온 고사가 있다. <史記 卷38 宋微子世家>

화월[花月] 아름다운 기첩(妓妾)을 비유한다. () 나라 때 무삼사(武三思)에게 소아(素娥)라는 기첩이 있어 천하의 절색(絶色)이었으므로, 당시 사대부들이 모두 가서 구경을 하는지라, 적인걸(狄仁傑) 역시 따라가 보았더니, 그녀가 나오지 않고 벽 틈에 숨어서 말하기를 나는 화월(花月)의 요괴(妖怪)로 상제(上帝)의 명을 받고 공(; 무삼사를 가리킴)의 마음을 방탕하게 만들려고 내려왔는데, 적공(狄公)은 한 시대의 정인(正人)이므로 내가 만나볼 수 없다.”고 했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268 호마[胡麻]~호마호우[呼馬呼牛]~호모부가[毫毛斧柯]~호목[蒿目] 487
267 호숭[呼嵩]~호승[胡繩]~호시[楛矢]~호시[怙恃]~호시[虎市]~호시[弧矢] 486
266 호식내열[虎食內熱]~호아[虎牙] ~호아[胡娥]~호안[胡眼]~호앙천랑[胡昂天狼] 486
265 해분[解紛]~해사[薤詞]~해산도솔[海山兜率]~해삼고[海三枯] 485
264 화교애전[和嶠愛錢]~화교전[和嶠錢]~화국수[華國手]~화궁[花宮] 485
263 포장박뢰풍[鋪張薄雷風]~포정전우[庖丁全牛]~포조[鮑照]~포좌[蒲坐] 484
262 화용월태[花容月態]~화우[火牛]~화우[花雨]~화우지계[火牛之計]~화운[火雲] 483
261 함이[含飴]~함인시인[函人矢人]~함장[含章]~함장석[函丈席] 481
260 통덕[通德]~통만[統萬]~통반[筒飯]~통방외[通方外] 480
259 해조함석[海鳥銜石]~해주[海籌]~해중[奚仲]~해촉사[獬觸邪]~해촉자천원[駭矚玆川原] 479
258 호사다마[好事多魔]~호사수구[狐死首丘]~호사유피[虎死留皮]~호사휴호지[好事携壺至] 478
257 합부[合賻]~합승거[合乘車]~합영[合穎]~합잠[盍簪]~합종연횡[合縱連橫] 477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