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활락도[豁落圖]~활인원[活人院]~황각[黃閣]~황각조갱[黃閣調羹]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47  

활계회종리지서[活計會從犂地鼠] 두더지는 땅을 마치 쟁기질하듯 뒤지는 것이므로, 전하여 농사지어 먹고사는 데에 비유한 말이다.

활락도[豁落圖] 몸을 수양하는 방법이 적혀 있는 도서(道書)를 말한다.

활연[豁然] 문득, 갑자기.

활인원[活人院] 전에 벼슬하던 문사(文士)로서 승문원(承文院)에 들어와 학관(學官)이 되었다가 이로 말미암아 다시 벼슬길에 오르게 된 사람이 많으므로, 사람을 다시 살리는 곳이라 하여 승문원의 별명이 된 말이다.

활활[滑滑] 진흙이 미끄러운 모양.

활활[活活] “활활은 틀린 독음, 올바른 독음과 뜻은 괄괄; 물이 기운차게 흐르는 소리, 미끄러운 것, 진창을 걷는 일이다.

[] 피리 등의 악기의 얇은 떨림판, 즉 리드(reed)이다. 혀 모양으로 되어 있는데 보통 갈대로 만든다.

[] 하남성 란고현(蘭考縣) 서쪽 두량진(杜良鎭)을 말한다.

황각[黃閣] 한대(漢代)에 승상(丞相)이 나라 일을 보던 곳을 황각이라 불렀는데, 그곳 문을 누런색으로 칠했었기 때문이다. () 나라 때에는 문하성(門下省)도 황각이라 불렀다. 자각(雌閣)이라고도 하는 것은 옛날엔 노란 칠을 흔히 자황(雌黃)으로써 했기 때문이다.

황각조갱[黃閣調羹] 의정부(議政府)에서 국가의 정사를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황각은 의정부의 별칭이고, 국을 끓인다는 것은 재상이 국가의 일을 다스리는 것을 비유한 말로, 서경(書經) 열명 하(說命下)만약 국을 끓일 경우에는 너를 소금과 매실로 삼겠다.”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280 홍질발[紅叱撥]~홍추[鴻樞]~홍포[紅袍]~홍한[紅汗] 511
279 호권[虎圈]~호기[呼旗]~호기진등[豪氣陳登]~호노[楛砮]~호당[湖堂] 510
278 황간[黃幹]~황감동정[黃柑洞庭]~황강[黃崗]~황강고사[黃崗故事] 510
277 한팽역자취[韓彭亦自取]~한팽저해[韓彭菹醢]~한평동살안[閒評僮殺雁] 509
276 한자애련[韓子愛聯]~한장유[韓長孺]~한적[漢賊] 507
275 해신독각[獬神獨角]~해심려불측[海深蠡不測]~해안[海眼]~해안어린[蟹眼魚鱗] 503
274 황녕[黃寧]~황당[黃堂]~황대[璜臺]~황대과[黃臺瓜]~황대권만[黃臺捲蔓] 503
273 파과지년[破瓜之年]~파교풍설[灞橋風雪]~파교행음[灞橋行吟] 502
272 항사[項斯]~항사[恒沙]~항산[恒産]~항산사[恒山蛇]~항산항심[恒産恒心] 500
271 호가[壺歌]~호가박[胡笳拍]~호가행[浩歌行]~호가호위[狐假虎威] 500
270 통덕[通德]~통만[統萬]~통반[筒飯]~통방외[通方外] 499
269 호시석노[楛矢石砮]~호시원[弧矢願]~호시지[弧矢志]~호시탐탐[虎視眈眈] 499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