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달도가[怛忉歌]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34  
♞달도가[怛忉歌] 소지왕(炤知王) 10년에 왕이 천천정(天泉亭)에서 노니는데, 어떤 노옹(老翁)이 지중(池中)에서 나와 글을 바쳤다. 그런데 그 외면(外面)에 쓰여 있기를 “뜯어보면 두 사람이 죽고, 뜯어보지 않으면 한 사람이 죽는다.”고 되어 있으므로, 왕이 말하기를 “두 사람이 죽게 하는 것보다는 뜯지 말아서 한 사람만 죽게 하는 것이 낫겠다.”하니, 일관(日官)이 말하기를 “두 사람은 서인(庶人)이고 한 사람은 왕(王)입니다.”하였다. 그러자 왕이 두려워하여 그것을 뜯어서 보니, 그 글에 “금갑을 쏘아라[射琴匣]”고 쓰여 있었다. 그래서 왕이 궁(宮)에 들어가 금갑을 보고는 벽을 기대고 그를 쏘아 넘어뜨리고 보니, 바로 내전(內殿)의 분수승(焚修僧)이었다. 왕비가 그를 데려다 간통을 하고 인하여 왕을 시해하려고 꾀했었으므로, 이에 왕비도 복주(伏誅)되었다. 그 후로는 나라의 풍속이 매년 정월의 상진일(上辰日)․상해일(上亥日)․상자일(上子日)․상오일(上午日)에는 온갖 일을 금기하여 감히 동작을 하지 않고 이를 지목하여 달도일(怛忉日)이라 하였다. 그런데 굳이 4일을 지목한 것은 그때에 마침 오(烏)․서(鼠)․시(豕)의 요괴가 있어 기사(騎士)로 하여금 추격하게 한 결과 인하여 용(龍)을 만났던 때문이다. 또는 16일을 오기일(烏忌日)로 삼아 찰밥으로 제(祭)를 지내었다.
 
 



번호 제     목 조회
4828 건서[乾鼠] ~ 건시궐[乾屎橛] 3443
4827 대위승[帶圍賸] ~ 대유사[大酉舍] 3439
4826 생년수가의[生年輸賈誼] ~ 생멸법[生滅法] 3438
4825 직하[稷下] ~ 직하현[稷下賢] 3437
4824 달도가[怛忉歌] 3435
4823 숙복[宿福] ~ 숙불환생[熟不還生] 3435
4822 속서[俗書] ~ 속수일편[涑水一篇] 3435
4821 회광[回光] ~ 회금점슬[回琴點瑟] 3435
4820 장상동심[將相同心] ~ 장상주[掌上珠] 3432
4819 순거[鶉居] ~ 순경[順卿] 3431
4818 현노[賢勞] ~ 현담[玄談] 3430
4817 가생가도[賈生賈島] ~ 가생통한[賈生痛漢] 3428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