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홀현홀몰[忽縣忽沒]~홀홀[忽忽]~홍간조오객[虹竿釣鼇客]~홍거절[鴻擧絶]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48  

홀현홀몰[忽縣忽沒] 문득 나타났다가 문득 사라짐. 홀연히 나타났다가 홀연히 사라짐.

홀홀[惚惚] 모호한 모양.

홀홀[忽忽] 문득. 갑작스레, 황홀한 모양. 소홀해서 일을 돌보지 않는 모양. 문득 떠나가는 모양. 실망한 모양. 헤매는 모양. 도는 모양. 명백하지 않은 모양. 잊어버리는 모양.

홀홀[囫囫] 온전한 모양. 동글동글하고 단단한 모양.

홍간조오객[虹竿釣鼇客] 당 나라 이백(李白)을 칭하는 말이다. 전하여 인품이 호매(豪邁)함을 비유한다. 당 나라 개원(開元) 연간에 이백이 재상(宰相)을 찾아뵙고 쪽지에다 바다에서 자라 낚는 나그네.[海上釣鼇客]”라고 써 바쳤다. 재상이 묻기를 선생은 자라를 낚을 때 낚싯줄을 무엇으로 합니까?”라고 하니, 대답하기를 무지개로 낚싯줄을 삼습니다.”라고 하였다.

홍개정[洪介亭] 개정은 청 나라 홍점전(洪占銓)의 호이다.

홍거절[鴻擧絶] () 나라 고조(高祖)가 척부인(戚夫人)의 아들을 사랑하여 태자를 바꾸려 하였다가 상산(商山)의 사호(四皓)가 와서 태자를 보호하는 것을 보고 척부인에게 말하기를 이제는 태자에게 우익(羽翼)이 생겼으니 움직이기 어렵다.”고 하고 노래를 부르기를 기러기가 높이 날았으니 그물을 칠 수 없네.”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101 황량몽[黃粱夢]~황량미숙[黃梁未熟]~황량일취몽[黃粱一炊夢]~황량지몽[黃粱之夢] 1356
100 항풍항우[恒風恒雨]~항하사[恒河沙]~항해[沆瀣]~항해금경[沆瀣金莖]~항해정양[沆瀣正陽] 1354
99 화악[華嶽]~화악[龢樂]~화악루[花萼樓]~화양건[華陽巾]~화양군[華陽君] 1352
98 가반[加頒]~가배지법[加倍之法]~가배회소곡[嘉俳會蘇曲]~가벌[家閥]~가벽[加璧] 1352
97 한문석로대[漢文惜露臺]~한반장[漢盤掌]~한발[捍撥]~한부[恨賦] 1349
96 한비세난[韓非說難]~한빙지옥[寒氷地獄]~한빙처[韓凭妻] 1347
95 해운삼천[海運三千]~해원[解元]~해월[海月]~해위[奚爲]~해율[嶰律]~해은[偕隱] 1346
94 가성[佳城]~가성[家聲]~가성견일[佳城見日] 1344
93 횡사[橫斜]~횡사[黌舍]~횡사곡직[橫斜曲直]~횡삭부시[橫槊賦詩] 1343
92 화후[火候]~화훈[華勛]~화흡[化洽]~확금자불견인[攫金者不見人]~확삭옹[矍鑠翁] 1342
91 항아계수[姮娥桂樹]~항아분월[嫦娥奔月]~항액[亢軛]~항영[項嬰] 1341
90 가설작라[可設雀羅]~가섭[迦葉]~가섭[假攝]~가섭국[迦葉國] 1339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