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丁若鏞[정약용]有兒[유아]가엾은 오누이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47  
 
有兒[유아]가엾은 오누이
 
- 丁若鏞[정약용]-
 
有兒雙行[유아쌍행]함께 다니는 저 두 아이
一角一羈[일각일기]동생은 쌍상투 누이는 묶은 머리
角者學語[각자학어]동생은 이제 겨우 말을 배우고
羈者髫垂[기자초수]누이는 다박머리 드리웠는데
失母而號[실모이호]어미 잃고 울면서
于彼叉岐[우피차기]갈림길에 서 있네
執而問故[집이문고]붙들고 까닭을 물었더니
嗚咽言遲[오인언지]흐느껴 목메어 더듬는 말이
曰父旣流[왈부기유]아버지가 오래 전에 집을 떠나서
母如羈雌[모여기자]엄마는 외톨이가 되었어요
甁之旣罄[병지기경]쌀독이 빈지 이미 오래라
三日不炊[삼일불취]사흘을 밥 못 짓고 굶었어요
母與我泣[모여아읍]엄마가 우릴 안고 흐느껴 울며
涕泗交頤[체사교이]눈물 콧물 두 뺨에 얼룩졌지요
兒啼索乳[아제색유]동생은 울면서 젖 찾았지만
乳則枯萎[유칙고위]젖은 이내 말라버려
母携我手[모휴아수]엄마는 내 손을 꼭 잡고
及此乳兒[급차유아]젖먹이 저 애를 업고는요
適彼山村[적피산촌]저기 산촌에 들어가서는
丐而飼之[개이사지]구걸해서 우리를 먹였어요
携至水市[휴지수시]물가 시장에 데려가서는
啖我以飴[담아이이]우리에게 엿도 먹여줬어요
攜至道越[휴지도월]이 길까지 데리고 와서
抱兒如麛[포아여미]사슴 새끼 품듯 안고 잤어요
兒旣睡熟[아기수숙]동생은 깊이 잠이 들었고
我亦如尸[아역여시]나도 죽은 듯 잠들었어요
旣覺而視[기각이시]그런데 깨어나서 찾아보니
母不在斯[모불재사]엄마는 여기에 없었어요
且言且哭[차언차곡]이렇게 말하다 또 울다가
涕泗漣洏[체사연이]눈물이 콧물이 줄줄 흐르네
日暮天黑[일모천흑]날이 저물어 어두워지면
栖鳥群蜚[서조군비]뭇 새들도 집을 찾아드는데
二兒伶俜[이아령빙]외로이 떠도는 두 오누이
無門可闚[무문가규]찾아 들어갈 집이 없구나
哀此下民[애차하민]슬프도다 가엾은 우리 백성들
喪其天彝[상기천이]하늘의 도리마저 다 잃었는지
伉儷不愛[항려불애]지아비와 지어미가 사랑하지 못하고
慈母不慈[자모불자]어미도 제 자식 돌보지 않는구나
昔我持斧[석아지부]옛날 내가 암행하던
歲在甲寅[세재갑인]갑인년에
王眷遺孤[왕권유고]왕께서는 고아들 당부하시며
毋俾殿屎[무비전시]고통받지 않게 하라고 하셨었지
凡在司牧[범재사목]벼슬하는 모든 목민관들아
毋敢有違[무감유위]감히 그 분부 어기지 마소
 
 



번호 제     목 조회
122 李紳[이신]憫農[민농]가엾은 농부 3313
121 諸葛亮[제갈량]梁甫吟[양보음]양보음 2496
120 陳師道[진사도]絶句[절구]세상만사 2906
119 賀知章[하지장]回鄕偶書[회향우서]고향에 돌아와서 3933
118 金炳淵[김병연]蘭皐平生詩[난고평생시]나의 한 평생 2952
117 金炳淵[김병연]自顧偶吟[자고우음]나를 돌아보며 우연히 읊다 2387
116 金炳淵[김병연]卽吟[즉음]즉흥적으로 읊다 2383
115 金炳淵[김병연]喪配自輓[상배자만]아내를 애도하며 1921
114 金炳淵[김병연]自嘆[자탄]스스로 탄식하다 2963
113 丁若鏞[정약용]有兒[유아]가엾은 오누이 3048
112 李恒福[이항복]雪後[설후]눈 내린 뒤에 2930
111 謝靈運[사령운]歲暮[세모]한 해를 보내며 4143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