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명시채집

하늘구경  



 

절골 / 송진권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146  
 
절골
 
고종내미 갸가 큰딸 여우살이 시길 때 엇송아지 쇠전에 넘기구 정자옥서 술국에 탁배기꺼정 한잔 걸치고 나올 때는 벌써 하늘이 잔뜩 으등그러졌더랴 바람도 없는디 싸래기눈이 풀풀 날리기 시작혔는디 구장터 지나면서부터는 날비지 거튼 함박눈이 눈도 못 뜨게 퍼붓드라는구만
 
금매 쇠물재 밑이까지 와서는 눈이 무릎꺼정 차고 술도 얼근히 오르고 날도 어두워져오는디 희한하게 몸이 뭉근히 달아오르는디 기분이 참 묘하드라네 술도 얼근허겄다 노래 한자락 사래질꺼정 해가며 갔다네 눈발은 점점 그치고 못뚝 얼음 갈라지는 소리만 떠르르하니 똑 귀신 우는 거거치 들리드라는 구만
 
그래 갔다네 시상이 왼통 허연디 가도 가도 거기여 아무리 용을 쓰고 가두 똑 지나온 자리만 밟고 뺑뺑이를 도는겨 이러단 죽겄다 싶어 기를 쓰며 가는디두 똑 그 자리란 말여 설상가상으로 또 눈이 오는디 자꾸만 졸리드랴 한걸음 띠다 꾸벅 또 한걸음 띠다 꾸벅 이러면 안된다 안된다 하믄서두 졸았는디
 
근디 말여 저수지 한가운디서 누가 자꾸 불러 보니께 왠 여자가 음석을 진수성찬으로 차려놓고 자꾸 불른단 말여 너비아니 육포에 갖은 실과며 듣도 보도 못한 술냄새꺼정 그래 한걸음씩 들어갔다네 눈은 퍼붓는디 거기만 눈이 안 오구 훤하드랴 시상에 그런 여자가 웂겄다 싶이 이쁘게 생긴 여자가 사래질하며 불른께 허발대신 갔다네
 
똑 꿈속거치 둥둥 뜬 거거치 싸목싸목 가는디 그 여자 있는 디 다 왔다 싶은디 뒤에서 벼락거튼 소리가 들리거든 종내마 이눔아 거가 워디라구 가냐 돌아본께 죽은 할아버지가 호랭이 거튼 눈을 부릅뜨고 지팽이를 휘두르며 부르는겨 무춤하고 있응께 지팽이루다가 등짝을 후려치며 냉큼 못나가겄냐 뒤질 줄 모르구 워딜 가는겨
 
얼마나 잤으까 등짝을 뭐가 후려쳐 일어서 본께 당산나무에 쌓인 눈을 못 이겨 가지가 부러지며 등짝을 친겨 등에 눈이 얼마나 쌓였는지 시상이 왼통 훤헌디 눈은 그치고 달이 떴는디 집이 가는 길이 화안하게 열렸거든 울컥 무서운 생각이 들어 똑 주먹 강생이거치 집으루 내달렸다는디 종내미 갸가 요새두 당산나무 저티 가믄서는 절해가매 아이구 할아버지 할아버지 헌다누만
 
- 송진권 -
 
<2004 창비 겨울호 제4회 창비신인상 당선작>
 
 



번호 제     목 조회
52 산너머 저쪽 / 정지용 1875
51 담장을 허물다 / 공광규 1291
50 절골 / 송진권 1147
49 하답(夏沓) / 백석(白石) 1141
48 산소 / 정지용 1102
47 산에서 온 새 / 정지용 1013
46 찔레꽃 / 이원수 909
45 가는 길 / 김소월(金素月) 902
44 담쟁이 / 도종환 861
43 그 애가 물동이의 물을 한 방울도 안 엎지르고 걸어왔을 때 / 서정주 835
42 첫사랑 그 사람은 / 박재삼 828
41 소릉조(小陵調) / 천상병(千祥炳) 797



 1  2  3  4  5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