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설원說苑

하늘구경  



 

[君道03] 윗자리에 있는 사람의 도리 [人上之道]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699  


윗자리에 있는 사람의 도리 [人上之道]

 

- 설원 : 군도 [0103]-

 

성왕(成王)이 백금(伯禽)을 노공(魯公)으로 봉하고, 그를 불러 말하였다.

“그대는 윗자리에 있는 사람의 도리를 아는가? 무릇 높은 자리에 있는 자는 반드시 아랫사람을 정중하게 대하고, 바르게 간(諫)하는 말을 순리대로 받아들일 줄 알아야 한다. 또 반드시 거리낌 없이 말할 수 있는 언로를[불휘지문不諱之門] 열어 놓고, 적절하게 안정된 구실을 마련해 주어야 한다. 간언을 해오는 자들을 위엄으로써 물리치거나, 그 말에 조목조목 따져서는 안 된다. 그들의 말을 널리 수용하고, 타당한 것은 채택하여야 한다. 무릇 문(文)만 있고 무(武)가 없으면 아랫사람에게 위엄을 세울 수 없고, 무만 있고 문이 없으면 백성들이 두려워하여 다가오지 않는다. 문무(文武)를 함께 행하여 위엄과 덕망[위덕威德]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 위덕을 이루고 나면, 백성들이 친밀히 복종하여 오게 된다. 청렴한 자들은 들어 통하게 해주고, 얍삽하고 아첨하는 자들은 눌러 막아야 한다. 충간하는 자들이 등용되면 충성되고 신의가 있는 자들이 모여들게 된다.”

백금은 두 번 절하고 명을 받들어 물러나왔다.

 

- 說苑 : 君道 [0103]-

成王封伯禽為魯公, 召而告之曰:「爾知為人上之道乎? 凡處尊位者必以敬, 下順德規諫, 必開不諱之門, 撙節安靜以借之, 諫者勿振以威, 毋格其言, 博采其辭, 乃擇可觀. 夫有文無武, 無以威下, 有武無文, 民畏不親, 文武俱行, 威德乃成;既成威德, 民親以服, 清白上通, 巧佞下塞, 諫者得進, 忠信乃畜.」 伯禽再拜受命而辭.

 

 



번호 제     목 조회
9 [君道09] 백성이 죄를 지음은 오직 나의 잘못 때문이다[百姓有罪, 在予一人] 1196
8 [君道08] 이익이 돌아가지 않는 일은 권할 수 없다 927
7 [君道07] 먼 곳은 다독이고, 가까이는 친근히 하라[柔遠能邇] 1058
6 [君道06] 먼저 용서하고 뒤에 가르친다[先恕而後教] 744
5 [君道05] 군자는 도박을 하지 않는다[君子不博] 884
4 [君道04] 바람의 방향에 따라 풀은 눕는다[在風所由而草為之靡] 1535
3 [君道03] 윗자리에 있는 사람의 도리 [人上之道] 1700
2 [君道02] 지도자가 해야 할 일 [人君之事] 1720
1 [君道01] 지도자의 바른 길 [人君之道, 人君之操] 9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