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풍계공[楓溪公] ~ 풍근[風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48  
♞풍계공[楓溪公] 풍계는 계곡의 장인인 김상용(金尙容)의 호이다.
♞풍공백수초[馮公白首招] 한 무제(漢武帝) 때 풍당(馮唐)이 90세의 나이에 현량(賢良)으로 천거되었던 고사가 전해 온다. <史記 卷102>
♞풍교반야종[楓橋半夜鍾] 당 나라 장계(張繼)라는 사람의 풍교야박(楓橋夜泊)이란 시에 “고소성 밖에 한산사[姑蘇城外寒山寺]에서, 밤중에 치는 종소리 나그네 배에 들려오네[(夜半鐘聲到客船]”라는 말이 있으므로, 그것을 인용한 것이다.
♞풍구[風甌] 풍경의 일종. 흙으로 만든 작은 방울인데, 흔히 탑의 네 귀에 단다.
♞풍군[馮君] 세상의 존경을 받는 형제 중의 한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한(漢) 나라 풍야왕(馮野王)과 풍립(馮立) 형제가 훌륭한 공직 생활로 세인(世人)으로부터 대풍군(大馮君), 소풍군(小馮君)이라는 칭호를 받았다. <漢書 馮奉世傳>
♞풍궁[馮弓] 가득히 당기다. 만궁(滿弓).
♞풍근[風斤] 옛날 초(楚) 나라 영(郢) 땅 사람이 자기 코 끝에다 흰 흙을 마치 파리 날개만큼 얇게 발라 놓고, 장석(匠石)을 불러 그 흙을 닦아 내게 했더니, 장석이 바람이 휙휙 나도록 도끼를 휘둘러 그 흙을 완전히 닦아 냈으나, 그 사람의 코는 조금도 다치지 않았다는 고사에서 온 말로, 여기서는 곧 문장의 솜씨가 아주 정교함을 비유한 말이다. <莊子 徐無鬼>
 
 



번호 제     목 조회
352 필탁[筆橐] ~ 필하용사[筆下龍蛇] 3344
351 감호[鑑湖] ~ 갑을첨[甲乙籤] 3344
350 습감[習坎] ~ 습씨가[習氏家] 3345
349 충하[充虛] ~ 췌췌[惴惴] 3346
348 간과미식수신행[干戈未息戍申行] ~ 간난신고[艱難辛苦] 3346
347 결자해지[結者解之] ~ 결하지세[決河之勢] 3347
346 추풍[追風] ~ 추풍선[秋風扇] 3348
345 조어산성[釣魚山城] ~ 조여[曺蜍] 3348
344 가화[嘉禾] ~ 가회맹[柯會盟] 3348
343 쌍아탁곤[雙鵝坼坤] ~ 쌍운회문[雙韻廻文] 3349
342 풍계공[楓溪公] ~ 풍근[風斤] 3349
341 감주[紺珠] ~ 감진[鑒秦] 3349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