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홍구석[呪虹驅石] ~ 주화모록지[朱華冒綠池] ~ 주환용호[珠還龍戶]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13  

주홍구석[呪虹驅石] 무지개를 부르고 돌을 몰아온다는 뜻이다.

주홍양[周弘讓] () 나라 사람. 후경(侯景)에게 벼슬하였다.

주화[疇華] 주화는 남방의 수택(水澤) 이름이다.

주화모록지[朱華冒綠池] 조식의 공연시(公宴詩)가을 난초는 긴 비탈 뒤덮었고, 붉은 꽃은 초록 못 위를 떠다니네.[秋蘭被長坂 朱華冒綠池]”라는 구절이 나오는데, 붉은 꽃 즉 주화는 바로 연꽃을 가리킨다. 일설에 의하면, 조식이 형인 조비에게 화를 당하지 않으려고 일부러 평범한 표현을 써서 이 시를 지었다고도 한다. <文選 卷20>

주환[珠還] 청렴한 데 대한 반응이 있다는 말. 후한서(後漢書) 순이(循吏) 맹상전(孟嘗傳)합포(合浦)의 바다에는 구슬이 많았는데 태수(太守)가 너무 탐욕이 많으므로 이웃 고을 교지(交趾)로 옮겨 갔다. 그 후 맹상(孟嘗)이 부임해서 폐단을 없애니 구슬이 다시 돌아왔다.”고 하였다.

주환용호[珠還龍戶] 용호는 곧 고기잡이를 업으로 하는 어민(漁民)들의 집을 이른다. 후한(後漢) 때 맹상(孟嘗)이 합포태수(合浦太守)가 되었는데, 합포는 본디 곡식이 나지 않아 백성들이 바다에서 주보(珠寶)를 캐서 생활을 영위했던 바, 앞서의 태수들이 모두 탐오한 까닭으로 그 구슬들이 합포를 떠나 이웃 교지(交趾)의 군계(郡界)로 옮겨 가버림으로써 백성들이 모두 굶어죽는 지경에 이르렀다가, 맹상이 태수가 되고부터는 이전의 폐단을 개혁하고 선정을 베풀자, 그 구슬들이 합포로 다시 돌아왔다는 고사에서 온 말로, 즉 지방관의 훌륭한 정사를 칭찬한 말이다. <後漢書 卷七十六>

 

 



번호 제     목 조회
4552 임종건[林宗巾] ~ 임중불매신[林中不賣薪] ~ 임지[臨池] 2015
4551 임우[霖雨] ~ 임원육실[臨沅六實] ~ 임제[臨濟] 1487
4550 임시방편[臨時方便] ~ 임심리박[臨深履薄] ~ 임오시[林烏詩] 1772
4549 임사흥주[妊姒興周] ~ 임서하[林西河] ~ 임순[紝紃] 1889
4548 임방[林放] ~ 임방애객[任昉愛客] ~ 임비[任鄙] 1979
4547 임도상봉여마동[臨渡常逢呂馬童] ~ 임령곡[霖鈴曲] ~ 임률공[林栗攻] 1845
4546 임농탈경[臨農奪耕] ~ 임당[任棠] ~ 임당권휼고[任棠勸恤孤] 1361
4545 임공신과부[臨邛新寡婦] ~ 임공육오[任公六鰲] ~ 임공조[任公釣] 1779
4544 임강왕[臨江王] ~ 임공[臨邛] ~ 임공개[任公犗] 1471
4543 일흡서강[一吸西江] ~ 임간칠일[林間七逸] ~ 임갈굴정[臨渴掘井] 1470
4542 일현담[一現曇] ~ 일환니[一丸泥] ~ 일훈일유[一薰一유] 1198
4541 일하무혜경[日下無蹊徑] ~ 일한념아제포재[一寒念我綈袍在] ~ 일한수념여[一寒誰念汝] 1218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