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진효부[陳孝婦] ~ 진훤[陳暄] ~ 질도[郅都]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168  

진효부[陳孝婦] 진효부의 남편은 전장으로 나가게 되자, 효부에게 부탁하기를, ‘늙은 어머니가 계시니, 내가 만약 못 돌아오는 날이면 그대가 내 어머니를 잘 봉양해 달라.’ 하니, 효부는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그 남편이 과연 죽으니, 효부는 시어머니를 더욱 잘 봉양하였다. 효부의 친정 부모가 민망히 여기어 개가(改嫁)하기를 권하니, 효부는 자살하려고 하므로 두려워서 감히 권하지 못했다.

진후유비[陳后幽悲] 한 무제(漢武帝)의 비() 진황후(陳皇后)인데, 무제의 사랑을 잃어 장문궁(長門宮)에 별거하였다.

진훤[陳暄] 진훤은 진 후주(陳後主) 때 사람으로 아주 술을 좋아하여 절제 없이 많이 마셨는데 한번은 그의 조카가 진훤의 친구를 통해 그의 무절제한 음주를 풍간하자 진훤이 자기 조카에게 너는 간섭하지 말라. 나는 술이나 먹으면서 늙으리라.”고까지 하였다. <南史 卷六十一 陳暄傳>

진희[陳狶] 한 고조(漢高祖) 때 낭중(郞中)으로 열후(列侯)에 봉해졌다.

[] 지금의 안휘성 숙주시(宿州市) 서쪽이다.

질곡[桎梏] 차꼬와 수갑으로 속박함을 비유하는 말이다.

질관상[垤鸛翔] 비 올 징조를 말한 것이다. 비가 오려고 하면 땅 속에서 서식하는 개미들이 먼저 알고 집단속을 하고, 황새는 원래 물을 좋아하여 즐거운 표시로 길게 운다고 한다. 시경 빈풍(豳風)황새는 개밋둑에서 울고[鸛鳴于垤]”라 하였다.

질도[郅都] () 나라의 혹리(酷吏). 경제(景帝) 때의 직신(直臣)으로 직간(直諫)을 잘하였고 법()을 엄혹(嚴酷)하게 시행하였으므로, 당시에 창응(蒼鷹)이라는 칭호가 있었다. 질도가 안문 태수로 부임을 하자 흉노가 그의 풍도(風度)를 듣고는 변방에서 떠나갔으며 그가 죽은 뒤에도 안문 가까이 오지 못했다고 한다. <史記 卷122·漢書 卷90>

 

 



번호 제     목 조회
4816 청편[靑編] ~ 청평사[淸平詞] ~ 청평조[淸平調] 1119
4815 집집[湒湒] ~ 집편[執鞭] ~ 집편지사[執鞭之士] 1122
4814 창중서[倉中鼠] ~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1122
4813 짐심[斟尋] ~ 집고사[集古辭] ~ 집구시[縶駒詩] 1124
4812 창화[菖花] ~ 채각관[豸角冠] ~ 채군모[蔡君謨] 1126
4811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129
4810 채택[蔡澤] ~ 채팽윤[蔡彭胤] ~ 채필무공[彩筆無功] 1129
4809 진전[眞殿] ~ 진정계사[晉亭禊事] ~ 진정민우[秦政民愚] 1133
4808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1135
4807 문원포갈[文園抱渴] ~ 문유지족자[蚊有知足者] ~ 문일지십[聞一知十] 1139
4806 창귀[倀鬼] ~ 창낭고설가[滄浪鼓枻歌] ~ 창두군[蒼頭軍] 1142
4805 천엽연화[千葉蓮花] ~ 천오[天吳] ~ 천우교목[遷于喬木] 114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