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초당남수[草堂柟樹] ~ 초당수문단장인[草堂誰問斷腸人] ~ 초당시성[草堂詩聖]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935  

초당남수[草堂柟樹] () 나라 두보(杜甫)의 초당 앞에 서 있는 남수(枏樹)가 풍우(風雨)로 인해 뽑힌 것을 말한다. 두보의 남목위풍우소발탄(枏木爲風雨所拔歎)강에 기대어라 초당 앞의 남수……너를 보려고 여기 와서 살았는데……회오리바람 거세게 불어라, 파도 일고 돌이 구르며 구름은 뭉게뭉게. 줄기는 뇌우를 버티려 안간힘을 쓰지만, 뿌리엔 천원이 말라라 어찌 하늘 뜻이랴.[倚江枏樹草堂前……誅茅卜居總爲此……東南飄風動地至 江翻石走流雲氣 榦排雷雨猶力爭 根斷泉源豈天意]” 하였다.

초당사걸[初唐四傑] 왕발(王勃양형(楊炯노조린(盧照隣낙빈왕(駱賓王)이다.

초당수문단장인[草堂誰問斷腸人] () 나라 고적(高適)이 두보(杜甫)에게 보낸 인일기두이습유(人日寄杜二拾遺)’라는 시 첫머리에 인일에 시를 지어 초당에 부치다니, 벗이 고향 생각함을 멀리서 애달피 여김이라.[人日題詩寄草堂 遙憐故人思故鄕]”라는 구절이 있다. <杜少陵詩集 卷23 追酬政故蜀州人日見寄 附錄>

초당시[草堂詩] 초당(草堂)은 당() 나라 시인 두보(杜甫)의 별칭이다. 두보의 시 춘야희우(春夜喜雨)미풍 따라 가만히 밤중에 내리니, 소리 없이 대지를 촉촉히 적시누나.[隨風潛入夜 潤物細無聲]”라고 하였다.

초당시성[草堂詩聖] 시성(詩聖)은 시의 성()이라는 말로 이백(李白)을 가리킨다. 신당서(新唐書) 예문지(藝文志)에 이백의 시집을 초당집(草堂集)이라 하였고, 주자(朱子)白詩聖於詩者也라고 하였다.

초당편[草堂篇] 고적(高適)이 두보(杜甫)에게 보낸 인일기두이습유(人日寄杜二拾遺)’의 시를 가리키는데, 그 첫 구절이 人日題詩寄草堂으로 시작되기 때문에 초당편이라고 한 것이다. 이 시는 고상시집(高常侍集) 5와 두소릉시집(杜少陵詩集) 23 부록(附錄)에 실려 있으며, 고문진보(古文眞寶) 전집(前集) 5에도 소개되어 있다.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4817 참지흑서약[叅之黑黍龠] ~ 참진사[斬秦蛇] ~ 참최복[斬衰服] 1862
4816 달수[獺髓] ~ 달유보본[獺猶報本] ~ 달인비과망[達人非果忘] 1864
4815 사궁[四窮] ~ 사극[謝屐] ~ 사급계생[事急計生] 1864
4814 천원지방[天圓地方] ~ 천월노[喘月勞] ~ 천유[穿窬] 1864
4813 초룡장[草龍帳] ~ 초룡주장[草龍珠帳] ~ 초루[楚纍] 1871
4812 단후[短後] ~ 달권[達權] ~ 달달[怛怛] 1873
4811 천학비재[淺學菲才] ~ 천향[天香] ~ 천형[踐形] 1876
4810 초지[草池] ~ 초지족[鷦枝足] ~ 초차신의[草次新儀] ~ 초초[悄悄] 1876
4809 천책부[天策府] ~ 천촌만락[千村萬落] ~ 천추소자유[千秋蘇子遊] 1880
4808 창중서[倉中鼠] ~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1881
4807 의금사귀[衣錦思歸] ~ 의금상경[衣錦尙絅] ~ 의기[欹器] 1882
4806 청묘[淸廟] ~ 청묘슬[淸廟瑟] ~ 청묘현[淸廟絃] 188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