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파연루[破煙樓]~파옹[坡翁]~파유[巴歈]~파일휘[把一麾]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29  

파안대소[破顔大笑] 근엄한 얼굴 표정을 깨고 크게 웃음. 안색(顔色)을 부드럽게 하여 크게 웃음.

파양[鄱陽] 지금의 강서성 파양(波陽) 동북에 진나라가 설치한 현으로 한나라가 따랐다.

파양강[鄱陽江] 안휘성(安徽省) 경계에서 발원(發源)하여 파양현(鄱陽縣) 남을 지나 파양호(鄱陽湖)로 들어가는 강이다.

파연루[破煙樓] 아비보다 더 훌륭한 자식을 뜻한다. 연루는 안개가 낀 높은 누각을 이르는데, 서언고사(書言故事)에 의하면, “자식이 아비보다 나은 것이 마치 말[]의 뒷발굽이 앞발굽보다 훨씬 멀리 뛰어서 곧장 안개 낀 높은 누각을 쳐부수고 넘어가는 것과 같다.[跨竈撞破煙樓]”고 한 데서 온 말이다.

파오[番吾] 지금의 하북성 자현(磁縣)에 있던 고을로 전국 때 조나라 령이다.

파옹[坡翁] 파옹은 소식(蘇軾)을 가리키는데, 소식의 석상대인증별시(席上代人贈別詩)연자를 쪼개고 모름지기 속을 보아야겠네. 바둑 한 판 끝나면 다시 만날 기약 없으리, 해진 적삼도 거듭 기울 날이 있나니, 밥먹을 때마다 어찌 숟가락을 잊으리오.[蓮子擘開須見臆 楸枰著盡更無期 破衫却有重逢日 一飯何曾忘却時]”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蘇東坡集 卷九>

파원[巴猿] 파협의 원숭이. 파협원명(巴峽猿鳴).

파유[巴歈] 파유는 파유가(巴歈歌)의 약칭으로 가곡(歌曲)의 이름이다. 후한서(後漢書) 남만전(南蠻傳)풍속이 가무(歌舞)를 좋아했는데, 고조(高祖)가 그를 관찰하고 말하기를 이는 무왕(武王)이 주()를 정벌하던 노래이다.’라 하고 악인(樂人)에게 명하여 익히게 하였으니, 이것이 이른바 파유가이다.”라고 하였다.

파일휘[把一麾] 지방 수령(守令)이 되었음을 이른다. 안연지(顔延之)의 오군영(五君詠)한 깃대로 태수 되어 나갔네.[一麾乃出守]”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304 파목[頗牧]~파부침선[破釜沈船]~파붕수비육[破朋愁鄙育] 249
303 파사[波斯]~파사성[婆娑城]~파산인[破山刃]~파상[灞上] 246
302 파선부옥선[坡仙賦玉仙]~파소[爬搔]~파신[波臣]~파심중적난[把心中賊難] 231
301 파연루[破煙樓]~파옹[坡翁]~파유[巴歈]~파일휘[把一麾] 230
300 파려[玻瓈]~파륭병[罷癃病]~파릉한사[灞陵寒士]~파리영액[玻瓈靈液] 218
299 파자국[巴子國]~파적[破的]~파주위선[把酒爲船]~파죽지세[破竹之勢] 209
298 함향기초[含香起草]~함향봉군[含香奉君]~함휼[銜恤]~함흥차사[咸興差使] 203
297 팔대쇠[八代衰]~팔대수[八大藪]~팔두문장[八斗文章]~팔룡운전[八龍雲篆] 199
296 항아계수[姮娥桂樹]~항아분월[嫦娥奔月]~항액[亢軛]~항영[項嬰] 199
295 항사[項斯]~항사[恒沙]~항산[恒産]~항산사[恒山蛇]~항산항심[恒産恒心] 198
294 한언환[韓嫣丸]~한예용라[漢隷龍拏]~한와당[漢瓦當]~한우충동[汗牛充棟] 196
293 한자애련[韓子愛聯]~한장유[韓長孺]~한적[漢賊] 196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