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항백[巷伯]~항백[項伯]~항보[亢父]~항북유[巷北遊]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50  

항맥오의백성가[巷陌烏衣百姓家] 세대가 변천되어 천하에 임금이 바뀐 것을 비유한 말이다. 오의(烏衣)는 제비의 별칭으로, 옛날 왕씨(王氏)사씨(謝氏) 등 명가(名家)에 깃들였던 제비가 지금은 일반 사람의 집에 옮겨 날아든다는 뜻인데, 유우석(劉禹錫)의 오의항시(烏衣巷詩)옛날 왕사 집 당 앞의 제비가 일반 백성 집에 날아드누나.[舊時王謝堂前燕 飛入尋常百姓家]”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항백[巷伯] 늙은 내시(內侍)를 이르는 말인데, () 나라의 신하 맹자(孟子)가 참소를 입어 내시로 좌천되자 항백이란 시를 노래한 데서 온 말로, 전하여 여기서는 낮은 벼슬을 감수하였음을 비유한 것이다. <詩經 小雅 巷伯>

항백[項伯] 항우의 숙부다. 항우가 함곡관을 돌파하고 희수(戱水)에 진을 치고 패상(覇上)의 유방을 공격하려고 하자 이때의 일로 은혜를 입은 항백이 장량을 구하기 위해 유방의 진영으로 달려가 그 일을 알렸다. 장량은 다시 유방에게 알려 항우가 마련한 홍문의연에 같이 참석했다. 유방은 항백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져 후에 한나라를 창건할 수 있었다. 후에 한나라를 창건한 고조는 항백에게 유()씨 성을 하사하고 사양후(射陽侯)에 봉했다.

항보[亢父] 지금의 산동성 제령시(濟寧市) 서남이다.

항북유[巷北遊] 같은 동네에서 함께 살면서 즐겁게 노닐던 때가 그립다는 말이다. 두보(杜甫)의 시 핍측행(偪側行)궁박하기는 어쩜 또 그리도 궁박한고, 나는 골목 남쪽 그대는 골목 북쪽. 유감일세 같은 동네 이웃 살면서, 열흘에 한 번도 얼굴 대하지 못하다니.[偪側何偪側 我居巷南子巷北 可恨鄰里間 十日一不見顔色]”라는 구절에서 유래한 것이다. <杜少陵詩集 卷6>

 

 



번호 제     목 조회
5104 해가[薤歌]~해객사[海客査]~해객조[解客嘲]~해곡[嶰谷]~해곡령[嶰谷伶] 948
5103 항풍항우[恒風恒雨]~항하사[恒河沙]~항해[沆瀣]~항해금경[沆瀣金莖]~항해정양[沆瀣正陽] 915
5102 항왕목중동[項王目重瞳]~항요[恒曜]~항장검무[項莊劒舞]~항주소일[杭州消日] 1060
5101 항아계수[姮娥桂樹]~항아분월[嫦娥奔月]~항액[亢軛]~항영[項嬰] 934
5100 항사[項斯]~항사[恒沙]~항산[恒産]~항산사[恒山蛇]~항산항심[恒産恒心] 1089
5099 항백[巷伯]~항백[項伯]~항보[亢父]~항북유[巷北遊] 1051
5098 합합[溘溘]~합환전[合歡殿]~항갈[恒碣]~항남[巷南]~항룡유회[亢龍有悔] 1113
5097 합좌[合坐]~합패여건도[合佩呂虔刀]~합포주[合浦珠]~합포환주[合浦還珠] 1024
5096 합부[合賻]~합승거[合乘車]~합영[合穎]~합잠[盍簪]~합종연횡[合縱連橫] 1110
5095 합고[合考]~합관요[篕寬饒]~합구초[合口椒]~합근[合巹]~합덕[合德] 1065
5094 함향기초[含香起草]~함향봉군[含香奉君]~함휼[銜恤]~함흥차사[咸興差使] 1468
5093 함포[含哺]~함포고복[含哺鼓腹]~함함[顑頷]~함함[唅唅] 1208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