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보[章甫] ~ 장부계[壯夫戒]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167  
♞장보[章甫] 공자(孔子)가 썼다는 갓 이름. 장자(莊子) 소요유(逍遙遊)에 “송(宋) 나라 어떤 사람이 장보관을 팔기 위해 월(越) 나라에 갔으나 월 나라 사람들은 모두 머리를 깎고 갓을 쓰지 않았던 까닭에 아무 소용이 없었다.” 하였다.
♞장보관[章甫冠] 상(商) 나라 때 쓰던 모자로, 흔히 선비들이 쓰는 관을 일컫는다. 장자(莊子) 소요유(逍遙遊)에 “송(宋) 나라 사람 중에 장보관을 사 가지고 월(越) 나라로 팔러 간 사람이 있었는데, 월 나라 사람들은 모두 단발(斷髮)을 하고 문신(文身)을 새겼으므로 소용이 없었다.” 하였다.
♞장본[獐本] 술그릇의 하나로 모양이 도고(鼗鼓)와 같이 생겼는데 배[腹]에 입이 있다.
♞장봉[藏鋒] 날카로운 칼끝을 감추다.
♞장봉의마[莊蓬倚麻] 쑥대가 삼 속에서 자라면 자연히 곧아진다는 뜻이다. 순자(荀子) 권학(勸學)에 “쑥대가 삼 속에서 자라면 자연히 곧아지고, 흰 모래가 진흙 속에 있으면 똑같이 검어진다.”고 하였다.
♞장부[醬瓿] 쓸모없는 저서(著書)는 장독이나 덮는다는 말로, 곧 서투르게 지은 시문(詩文)을 버린다는 뜻이다. 한서(漢書) 양웅전(揚雄傳) 찬(贊)에 “후파(侯芭)가 늘 웅에게 태을법언(太乙法言)을 배웠다. 유흠(劉欽)이 그것을 보고 웅에게 ‘부질없이 괴로울 뿐이다. 아마도 후세 사람들이 장독이나 덮으려 할 것이다.’ 했다.”는 말이 있다.
♞장부계[壯夫戒] 양웅(揚雄)의 법언(法言) 오자(吾子)에 “동자들 잔재주 부리는 짓을 장부(壯夫)라면 하지 않는다.” 하였다.
♞장부일언중천금[丈夫一言重千金] 장부의 한 마디는 천금보다 무겁다. 남아일언중천금(男兒一言重千金)
 
 



번호 제     목 조회
5237 자암[紫巖] ~ 자앙[子昂] ~ 자야가[子夜歌] 5475
5236 장수양[張睢陽] ~ 장수유식[藏修游息] ~ 장숙야[張叔夜] 5473
5235 자씨[慈氏] ~ 자악묘석[子惡苗碩] ~ 자안[子安] 5471
5234 진삼[陳三] ~ 진상곶천인정만태[進上串穿人情滿駄] ~ 진서루[鎭西樓] 5471
5233 장씨지족[張氏知足] ~ 장안미[長安米] ~ 장안살불오[莊雁還宜殺不嗚] 5467
5232 번오기[樊於期] ~ 번옹해사[樊翁解事] 5464
5231 무산십이봉[巫山十二峯] ~ 무산운우[巫山雲雨] 5447
5230 추자[鶖子] ~ 추자취율[鄒子吹律] 5446
5229 주려[周廬] ~ 주련벽합[珠聯璧合] ~ 주로[朱鷺] 5421
5228 수후[隨侯] ~ 수후지주[隨侯之珠] 5417
5227 주사[柱史] ~ 주사소단조[柱史燒丹竈] ~ 주사직[朱絲直] 5413
5226 자기야상우두고[紫氣夜上牛斗高] ~ 자기출서관[紫氣出西關] ~ 자니[紫泥] 540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