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낙모[落帽] ~ 낙모풍[落帽風] ~ 낙모풍류[落帽風流]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6,152  

낙모[落帽] 용산낙모(龍山落帽)의 준말이다. () 나라 정서대장군(征西大將軍) 환온(桓溫)이 용산(龍山)에서 99일에 막료 부하들을 전부 불러 잔치를 열어 즐길 때, 그의 참군(參軍) 맹가(孟嘉)의 모자가 바람에 불려 땅바닥에 떨어졌으나 맹가는 술에 취해 그것을 느끼지 못했다. 그러자 환온은 손성(孫盛)에게 그것을 주제로 맹가를 조소하는 글을 짓게 하고 맹가는 또 즉석에서 그에 화답하였는데, 맹가의 문장이 너무도 아름다워 모든 사람이 감탄하였다. <晉書 卷九十八 孟嘉傳>

낙모지신[落帽之辰] () 나라 맹가(孟嘉)가 중구일(重九日)에 환온(桓溫)을 따라 용산(龍山)에 올라가서 술을 마시고 노닐 적에 바람이 불어 맹가의 갓이 땅에 떨어지자, 환온이 좌우 사람들에게 시켜 글을 지어 이를 조롱하게 하니, 맹가가 이때 대답으로 지은 글이 매우 훌륭했다고 한다. <晉書 卷九十八 孟嘉傳>

낙모풍[落帽風] 문사(文士)의 풍모가 소탈하고 생각이 민첩함을 형용하는 말이다. () 나라 때 환온(桓溫)이 중양절(重陽節)에 맹가(孟嘉)와 함께 용산(龍山)에서 술잔치를 벌였다. 이때 바람이 불어서 맹가의 모자가 떨어졌는데도 맹가는 모르고 있었다. 환온이 좌우의 사람들에게 아무 말도 하지 말도록 눈짓을 하였다. 잠시 뒤에 맹가가 변소에 가자 환온은 그 모자를 주워 맹가의 자리에 가져다 두고 손성(孫盛)에게 시를 지어서 조롱하게 하였다. 맹가가 돌아와서 그 시에 답하는 시를 지었는데, 시가 몹시 뛰어나서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이 다 탄복하였다. <晉書 卷98 孟嘉傳>

낙모풍류[落帽風流] ()의 환온(桓溫)이 중구일(重九日)에 여러 막료(幕僚)를 데리고 용산(龍山)에 올라 연회할 때 바람이 불어 맹가(孟嘉)의 모자를 떨어뜨렸다. 그러나 흥취가 도도해진 그는 전혀 알지 못한 채 여느 때처럼 행동했다고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5344 마부위침[磨斧爲針]/마부작침[磨斧作針] 9667
5343 창랑[滄浪]/창랑곡[滄浪曲]/창량[蒼凉] 7848
5342 태산명동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 ~ 태산불양토양[泰山不讓土壤] 7845
5341 가고가하[可高可下] ~ 가관동[葭管動] ~ 가관회미양[葭琯廻微陽] 6530
5340 각곡[刻鵠] ~ 각곡유목[刻鵠類鶩] 6413
5339 행유부득반구제기[行有不得反求諸己] ~ 행장[行裝] 6319
5338 장경오훼[長勁烏喙] 6180
5337 낙모[落帽] ~ 낙모풍[落帽風] ~ 낙모풍류[落帽風流] 6153
5336 독견[獨見] ~ 독교낙아각[毒蛟落牙角] ~ 독대[獨對] 5669
5335 맹분[孟賁] 5525
5334 청허휴정[淸虛休靜] 5509
5333 견금여석[見金如石] ~ 견리사의[見利思義] 549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