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독견[獨見] ~ 독교낙아각[毒蛟落牙角] ~ 독대[獨對]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668  

♞ 독견[獨見] 남들이 견득(見得)하지 못한 것을 혼자만이 견득하는 것을 이른다.

♞ 독견[獨繭] 누에고치 하나의 실만으로 지은 옷을 말한다.

♞ 독곡[獨谷] 조선 초기의 문신 성석린(成石璘). 독곡은 그의 호. 고려 때 정당문학(政堂文學)을 역임하고, 이성계(李成桂)와 함께 조선 왕조 창건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였다. 뒤에 대제학을 거쳐 영상(領相)에 이르렀다.

♞ 독곡가[讀曲歌] 악부(樂府)의 오성가곡(吳聲歌曲)의 이름이다.

♞ 독교낙아각[毒蛟落牙角] 초(楚) 나라 검사(劍士)인 차비(佽飛)가 강을 건널 때, 두 마리의 교룡이 배를 습격하자, 그 목을 베고 물결을 잠잠하게 했다는 고사가 전한다. <淮南子 道德訓>

♞ 독누[篤耨] 칠과(漆科) 소속의 식물(植物). 줄기에 상처를 내면 수지(樹脂)가 나오는데 독누향(篤耨香)이라 하며 약용으로 쓰인다. <本草>

♞ 독대[獨對] 본래는 군주가 수시로 홍문관 입직원을 편전으로 단독 소입하여 사관(史官)이 불참한 가운데 자유로이 강론함을 뜻하였으나, 후에는 대신(大臣), 혹은 명소 (命召)된 신료가 단독으로 문대(問對)에 참여하는 것을 모두 독대하고 하였다. 독대에서는 국가의 대사가 간간이 논의되어 그 결과로 정국에 대파란을 초래 한 예도 있으니, 경종조의 ‘정유독대(丁酉獨對)’가 좋은 예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344 마부위침[磨斧爲針]/마부작침[磨斧作針] 9666
5343 창랑[滄浪]/창랑곡[滄浪曲]/창량[蒼凉] 7848
5342 태산명동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 ~ 태산불양토양[泰山不讓土壤] 7845
5341 가고가하[可高可下] ~ 가관동[葭管動] ~ 가관회미양[葭琯廻微陽] 6529
5340 각곡[刻鵠] ~ 각곡유목[刻鵠類鶩] 6412
5339 행유부득반구제기[行有不得反求諸己] ~ 행장[行裝] 6319
5338 장경오훼[長勁烏喙] 6180
5337 낙모[落帽] ~ 낙모풍[落帽風] ~ 낙모풍류[落帽風流] 6152
5336 독견[獨見] ~ 독교낙아각[毒蛟落牙角] ~ 독대[獨對] 5669
5335 맹분[孟賁] 5524
5334 청허휴정[淸虛休靜] 5508
5333 견금여석[見金如石] ~ 견리사의[見利思義] 5497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