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음하[飮霞] ~ 음회세위[飮灰洗胃]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540  
♞음하[飮霞] 신선은 원래 안개만을 먹고 산다 한다.
♞음하[陰何] 옛날 남북조 시대에, 진(陳)의 시인인 음갱(陰鏗)과 양(梁)의 시인인 하손(何遜)을 말한다. 이 두 사람이 똑같이 시로 이름이 났다.
♞음하복[飮河腹] 두더지[偃鼠]는 강물을 마셔도 제 배를 채우는 데에 불과하다고 한 고사에서 온 말이다. <莊子 逍遙遊>
♞음하영언복[飮河盈鼴腹] 장자(莊子) 소요유(逍遙遊)에 “두더지가 하수를 들이마신다 해도 배 채우는 데에 지나지 않는다.” 하였다.
♞음화[陰火] 습유기(拾遺記)에 “서해의 부옥산(浮玉山)에 큰 구멍이 있고 구멍 가운데 물이 있는데, 그 빛이 불과 같아 낮에는 밝지 않으나 밤에는 구멍 밖으로 불빛이 비치니, 이것을 ‘음화’라 한다.”하였다.
♞음회세위[飮灰洗胃] 재(灰)를 마시고 위장속의 오물을 씻어 버린다는 뜻으로, 악한 마음을 고쳐 선으로 돌아온다는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305 창려[昌黎] ~ 창려환박수요소[昌黎宦薄愁饒笑] 4008
304 창랑[滄浪]/창랑곡[滄浪曲]/창량[蒼凉] 8923
303 의려[倚廬] ~ 의려지망[依閭之望] 4852
302 음하[飮霞] ~ 음회세위[飮灰洗胃] 4541
301 음빙[飮氷] 3288
300 음방[淫放] ~ 음분[淫奔] 3750
299 은낭[隱囊] ~ 은대[銀臺] 4408
298 은궐[銀闕] ~ 은규[銀虯] 4371
297 은교[銀橋] ~ 은구철삭[銀鉤鐵索] 4134
296 은[隱] ~ 은괄[檃栝] 4093
295 윤옥필수빙[潤玉必須氷] ~ 윤인당하소[輪人堂下笑] 3470
294 윤상[尹相] ~ 윤언[綸言] 4264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