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복문자[拄腹文字] ~ 주불도유령분상토[酒不到劉伶墳上土] ~ 주불차전[籌不借前]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176  

주복[疇福] 홍범구주(洪範九疇)에 나오는 다섯 가지 복, 즉 오래 사는 것[], 부유함[], 안락함[康寧], 미덕을 닦는 것[攸好德], 늙어서 죽는 것[考終命]을 말한다.

주복문자[拄腹文字] 소식(蘇軾)의 시원전다시(試院煎茶詩)창자와 배를 채울 만한 문자 오천권은 필요 없고 항상 충분히 자고 해 높이 올랐을 때 차 한 잔만을 바라노라.[不用撑腸拄腹文字五千卷 但願一甌常及睡足日高時]”고 한 데서 온 말이다.

주부단참군장[主簿短參軍長] 주부와 참군은 진() 나라의 왕순(王珣)과 치초(郗超)를 가리킨다. 왕순이 주부(主簿)가 되고 치초가 기실참군(記室參軍)이 되었는데, 왕순은 키가 작고 치초는 수염이 길었으므로 당시 사람들이 말하기를 수염이 긴 치초와 키가 작은 왕순은 능히 영공(令公)을 기쁘게도 하고 노하게도 한다.”고 하였다. <世說新語>

주불도유령분상토[酒不到劉伶墳上土] 술을 매우 좋아한 유영(劉伶)이었지만 한번 죽은 후에는 술을 마실 수 없다는 뜻이다. 유영은 완적(阮籍혜강(嵇康) 등과 함께 죽림칠현(竹林七賢)의 하나였는데, () 나라 사람으로 술을 좋아하여 항시 술병을 휴대하고 다녔으며, 사람을 시켜 삽을 메고 따라다니게 하면서 내가 죽으면 묻어달라.”고 하였다. <晉書 卷四十九 劉伶傳>

주불차전[籌不借前] 당 현종(唐玄宗) 때의 재상 송경(宋璟)의 경륜이 장량(張良) 보다 훌륭하다는 뜻이다. 젓가락을 빌린다는 말은 한 고조(漢高祖)의 밥상에 놓인 젓가락을 빌려서 일의 가부를 주결(籌決)하겠다던 장량(張良)에게서 나온 말이다. <漢書 卷四十 張良傳>

 

 



번호 제     목 조회
4519 일생영욕료진휴[一生榮辱了秦睢] ~ 일선계오미[一線界午未] ~ 일선장[一線長] 1241
4518 일빈신[一嚬申] ~ 일사족가왕[一士足可王] ~ 일상풍우[一牀風雨] 1327
4517 일불[一佛] ~ 일비충천[一飛沖天] 2056
4516 일벌백계[一罰百戒] ~ 일병위전석[一病違銓席] ~ 일부이미[一稃二米] 1387
4515 일배승지작일원[一倍乘之作一元] ~ 일백팔반[一百八盤] ~ 일번화[一番花] 1378
4514 일박서산[日薄西山] ~ 일반삼토[一飯三吐] ~ 일반지덕[一飯之德] 1469
4513 일몽읍경괴[一夢泣瓊瑰] ~ 일묵도망진일언[一黙都忘盡日言] ~ 일민[逸民] 1308
4512 일목난지[一木難支] ~ 일목요연[一目瞭然] ~ 일몽성취서[一夢成炊黍] 1379
4511 일만팔천세[一萬八千歲] ~ 일망무제[一望無際] ~ 일명경인[一鳴驚人] 1237
4510 일두양[一頭讓] ~ 일두혈심[一斗血心] ~ 일마도강[一馬渡江] 1221
4509 일당백[一當百] ~ 일대노응[逸待勞應] ~ 일두시백편[一斗詩百篇] 1764
4508 일년삼수영지[一年三秀靈芝] ~ 일년이극비[一年二極備] ~ 일단식일표음[一簞食一瓢飮] 184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