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천수[天壽] ~ 천수조방[天隨釣舫] ~ 천신[天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64  

천수[天壽] 북경(北京)에 있는 산 이름으로, () 나라 황제 13인의 능침(陵寢)이 여기에 있다.

천수[天數] 주역으로 점칠 때 왼손에 쥔 서죽의 수이다.

천수조방[天隨釣舫] 천수는 당() 나라 시인 육귀몽(陸龜蒙)의 별호인 천수자(天隨子)의 준말인데, 그는 배 안에 다기(茶器)와 필상(筆床)과 낚시 도구 등을 싣고서 항상 강호를 떠돌아다녔다고 한다.

천시[天市] 국가의 취시 교역(聚市交易) 등의 일을 관장한다고 하는 성좌(星座)의 이름이다.

천시[遷市] 옛날에는 날이 가물면 시장(市場)을 이전(移轉)하여 비를 비는 풍습이 있었다.

천시불여지리 지리불여인화[天時不如地利 地利不如人和] 하늘이 주는 좋은 때는 지리적 이로움만 못하고 지리적 이로움도 사람의 화합만 못하다.

천식[天式] 하늘의 형상

천신[千薪] 천신은 옛날 장작더미 위로 천 개의 새로운 장작이 쌓였다는 적천신(積千薪)의 준말이다.

천신[天紳] 천신은 하늘로부터 내려오는 띠로, 폭포를 말한다. 한유의 송혜사시(送慧師詩)’이때 비 처음 개어 폭포가 하늘에서 띠를 드리웠네.[是時雨初霽 懸瀑垂天紳]”하였다.

천신만고[千辛萬苦] 온갖 고생. 무진 애를 씀. 온갖 신고(辛苦). , 그것을 겪음.

천신저[千薪底] 승진도 하지 못한 채 미관말직으로 불우한 생활을 하고 있다는 말이다. () 나라 급암(汲黯)이 자신의 후배들보다 관직이 자꾸만 뒤쳐지자 마치 섶나무를 쌓듯 뒤에 온 자들이 계속 위로 올라간다.[如積薪耳 後來者居上]”고 무제(武帝)에게 불평했던 고사가 있다. <史記 卷120 汲黯列傳>

 

 



번호 제     목 조회
4840 천수[天壽] ~ 천수조방[天隨釣舫] ~ 천신[天紳] 1065
4839 천생연분[天生緣分] ~ 천섬[薦剡] ~ 천세학귀삼교월[千歲鶴歸三嶠月] 1140
4838 천상린[天上麟] ~ 천상방허석[天上方虛席] ~ 천상자기성[天上自騎星] 1016
4837 천불란[天拂亂] ~ 천붕지통[天崩之痛] ~ 천산괘궁[天山掛弓] 1195
4836 천부[天府] ~ 천부농단경분리[賤夫壟斷競分釐] ~ 천부당만부당[千不當萬不當] 1023
4835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1264
4834 천미[川媚] ~ 천방[千房] ~ 천벽분등[穿壁分燈] 1172
4833 천맥[阡陌] ~ 천명지위성[天命之謂性] ~ 천문만호일시개[千門萬戶一時開] 1323
4832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1278
4831 천리보불식[天理報不食] ~ 천리족[千里足] ~ 천마구[天馬駒] 1217
4830 천룡일지[天龍一指] ~ 천루간화[濺淚看花] ~ 천리구[千里駒] 1107
4829 천령[川寧] ~ 천록조청려[天祿照靑藜] ~ 천뢰[天籟] 122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