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수[晝繡] ~ 주수수구[走獸首丘] ~ 주시응적[周詩膺狄]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21  

주수[晝繡] 주금(晝錦)과 같은 뜻으로, 출세하여 고향에 가는 것을 비유한 말이다.

주수명송[周受命頌] () 나라의 수명송(受命頌). 당 고종(唐高宗)의 후비(后妃)인 측천 무후(則天武后)가 예종(睿宗)을 폐위시키고 스스로 제위(帝位)에 올라 국호를 주()라 참칭했는데, 이때 진자앙(陳子昻)이 주 나라가 천명(天命)을 받았다는 내용과 송()을 지었다.

주수수구[走獸首丘] 회남자(淮南子) 설림(說林)새는 날아 고향으로 돌아가고, 토끼는 뛰어 굴로 돌아가며, 여우는 죽을 때 언덕으로 머리 둔다.[狐死首丘]”고 하였다.

주숙진[朱淑眞] () 나라 때의 여류 시인으로서 학식이 뛰어났으나, 불행히 시정(市井)의 민가(民家)에 시집을 가서 뜻을 얻지 못해 우울함 속에서 특히 우원(憂怨)의 시를 많이 읊었다 한다.

주승[朱勝] ()은 수식(首飾)인데 맨드라미꽃이 붉으므로 한 말이다.

주시[周詩] 시경(詩經) 대아(大雅) 숭고(崧高)를 말한다.

주시응적[周詩膺狄] 시경(詩經) 노송(魯頌)의 비궁(閟宮)을 가리킨다. 비궁은 천자가 군대를 출동하여 융적을 정벌하는 것을 읊은 시로, 그 시에 융적을 이에 막으며, 형서를 이에 징계하도다.[戎狄是膺 荊舒是懲]”라고 하였다.

주시풍아[周詩風雅] 주시는 시경(詩經)이며, 풍은 국풍(國風)이고, 아는 소아(小雅)와 대아(大雅)를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665 주작도위[主爵都尉] ~ 주작항[朱雀桁] ~ 주잠원출초현양[酒箴元出草玄揚] 1856
4664 주이불비[周而不比] ~ 주인옹[主人翁] ~ 주자[朱紫] 1557
4663 주유갑[珠襦匣] ~ 주읍동향[朱邑桐鄕] ~ 주의투약[朱衣投藥] 1069
4662 주우[周牛] ~ 주운선[酒運船] ~ 주운참녕[朱雲斬佞] 1217
4661 주옥기무경[珠玉豈無脛] ~ 주옹주금유[朱翁晝錦遊] ~ 주왕불복수[周王不復狩] 1197
4660 주야장천[晝夜長川] ~ 주언륜[周彦綸] ~ 주역[周易] 1183
4659 주아부[周亞夫] ~ 주안[鑄顔] ~ 주애수결신[朱崖受玦辰] 1013
4658 주수[晝繡] ~ 주수수구[走獸首丘] ~ 주시응적[周詩膺狄] 102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