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죽타[朱竹垞] ~ 주중선[酒中仙] ~ 주중인지개적[舟中人之皆敵]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24  

주죽타[朱竹垞] 죽타는 청초(淸初)의 학자 주이준(朱彝尊)의 호이다. 경사(經史)를 널리 읽어 통하였고 고문(古文)과 시사(詩詞)에 능하여, 신성(新城)의 왕사진(王士禛)과 함께 남북(南北)의 두 대가(大家)로 칭해졌다. 저서로는 폭서정집(曝書亭集경의고(經義考사종(詞宗) 등이 있다. <淸史稿 卷四百八十九>

주준[廚俊] 팔주(八廚)와 팔준(八俊)으로 후한 때의 명사들을 말한다. 걸출하고 의협심이 강한 사람을 가리킨다.

주중선[酒中仙] 주성(酒聖)으로 일컬어지는 이태백(李太白)을 가리킨다. 두보(杜甫)의 음중팔선가(飮中八仙歌)여양(汝陽王 李璡)은 서 말 술 마시고야 조정에 나갔는데 주천현령에 옮겨지지 않은 걸 한하였네 종지(崔宗之)는 소쇄한 기상에 아름다운 소년인데 술잔 들고 백안으로 푸른 하늘 바라보았지 이백은 술 한 말에 시 백편을 쓰면서 장안의 시장 술집에서 잠을 자기도 하는데 천자가 불러도 배에 오르지 못하고 신은 바로 술 가운데 신선이라 자칭을 하네.[汝陽三斗始朝天 恨不移封向酒泉 宗之瀟灑美少年 擧觴白眼望靑天 李白一斗詩百篇 長安市上酒家眠 天子呼來不上船 自稱臣是酒中仙]”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杜少陵集 卷二>

주중인지개적[舟中人之皆敵] 사기(史記) 65권 손자오기열전(孫子吳起列傳)무후(武侯)가 서하(西河)에서 배를 타고 내려가다가 중간에서 오기(吳起)를 돌아보면서 이르기를, ‘아름답구나, 산하의 튼튼함이여. 이는 우리 위() 나라의 보배이다.’라고 하니, 오기가 대답하기를 나라가 튼튼한 것은 덕()에 있지 험함에 있지 않습니다. 임금께서 만약 덕을 닦지 않는다면 이 배 안에 탄 사람이 모두 적국 사람일 것입니다.’라 하였다.”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521 일소문평반[一笑問平反] ~ 일소상동[逸少床東] ~ 일손연경액[一飱嚥瓊液] 1107
4520 일성편[日省編] ~ 일세구천[一歲九遷] ~ 일소[逸少] 1123
4519 일생영욕료진휴[一生榮辱了秦睢] ~ 일선계오미[一線界午未] ~ 일선장[一線長] 1176
4518 일빈신[一嚬申] ~ 일사족가왕[一士足可王] ~ 일상풍우[一牀風雨] 1252
4517 일불[一佛] ~ 일비충천[一飛沖天] 1958
4516 일벌백계[一罰百戒] ~ 일병위전석[一病違銓席] ~ 일부이미[一稃二米] 1277
4515 일배승지작일원[一倍乘之作一元] ~ 일백팔반[一百八盤] ~ 일번화[一番花] 1294
4514 일박서산[日薄西山] ~ 일반삼토[一飯三吐] ~ 일반지덕[一飯之德] 1371
4513 일몽읍경괴[一夢泣瓊瑰] ~ 일묵도망진일언[一黙都忘盡日言] ~ 일민[逸民] 1246
4512 일목난지[一木難支] ~ 일목요연[一目瞭然] ~ 일몽성취서[一夢成炊黍] 1319
4511 일만팔천세[一萬八千歲] ~ 일망무제[一望無際] ~ 일명경인[一鳴驚人] 1170
4510 일두양[一頭讓] ~ 일두혈심[一斗血心] ~ 일마도강[一馬渡江] 116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