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몽와[夢窩] ~ 몽장수[蒙莊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882  
♞몽와[夢窩] 김창집(金昌集)의 호. 숙종 38년에 사은사로 중국에 다녀와서 영의정(領議政)이 되었다.
♞몽장[蒙莊] 몽장은 몽현(蒙縣)의 칠원 리(漆園吏)를 지낸 장주(莊周)를 가리킨다. 장자(莊子)가 몽현 사람이므로 몽장, 혹은 몽수(蒙叟)라고 한다.
♞몽장논희우[蒙莊論犧牛] 장생(莊生)은 회양(睢陽) 몽현(蒙縣) 출신인 장자(莊子)를 말한다. 장자(莊子) 열어구(列御寇)에 “그대도 희생용 소[犧牛]를 알고 있겠지. 비단옷에 맛있는 음식을 실컷 먹이다가 태묘(太廟)로 끌고 들어가나니, 그때 후회한들 무슨 소용이 있으리요.”하였다.
♞몽장만자기[蒙莊謾自欺] 몽장은 전국 시대에 몽읍(蒙邑)의 칠원리(漆園吏)를 지낸 장주(莊周)를 가리키는데, 그의 저서 장자(莊子)에서 인간의 생사(生死)를 일체(一體)로 보았기 때문에 이른 말이다.
♞몽장수[蒙莊叟] 초(楚) 나라 몽현(蒙縣) 출신의 장자(莊子)를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89 몽장지어[蒙莊知魚] ~ 몽접[夢蝶] 4128
88 몽와[夢窩] ~ 몽장수[蒙莊叟] 3883
87 몽염[蒙恬] 4164
86 목란[木蘭] ~ 목란주[木蘭舟] 5407
85 목도[木道] ~ 목독자[牧犢子] 3668
84 목난[木難] ~ 목덕[木德] 5613
83 목공[木公] ~ 목궁지천주[牧宮之天誅] 4070
82 목계가[木鷄歌] 4527
81 목계[木鷄] 3554
80 맹분[孟賁] 7215
79 맹광[孟光] ~ 맹광양홍[孟光梁鴻] 4944
78 맹견명[孟堅銘] ~ 맹공작[孟公綽] 4829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