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왕손초[王孫草] ~ 왕숙[王肅] ~ 왕술란[王述卵]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052  

왕손초[王孫草] 궁궁이[蘼蕪]의 별칭으로 향기가 많은 약초이다. 멀리 떠난 사람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할 때 쓰는 말로, () 나라 회남(淮南) 소산(小山)의 초은사(招隱士)왕손은 노닐면서 돌아오지 않고, 봄풀은 나서 무성하구나.[王孫遊兮不歸 春草生兮萋萋]”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왕손초[王孫草] 회남소산(淮南小山)이 지은 초사(楚辭)인 초은사(招隱士)왕손의 노닒이여 돌아가지 않고, 봄풀이 자람이여 우거졌도다.[王孫遊兮不歸 春草生兮萋萋]”에서 온 말로, 고향땅을 떠난 사람의 수심을 불러일으키는 정경을 표현할 때 흔히 쓰인다.

왕쇄장참주일착[枉碎長鑱鑄一錯] (톱을 쓰는 기구)인데 그 음이 착오(錯誤)란 착() ()와 같으므로 이렇게 썼다.

왕숙[王肅] 왕숙은 삼국(三國) 시대 위() 나라의 경학자(經學者)로서 오경(五經)에 대한 주해(註解)를 저술했었다.

왕술란[王述卵] 왕술은 진() 나라 사람으로 벼슬은 산기상시(散騎常侍)였다. 초년에 성질이 너무 급하여 한번은 계란을 먹는데, 젓가락으로 찌르려 하자 뒹굴고 잡히지 않았다. 술은 노하여 땅에 던졌으나 또한 그치지 않고 뒹굴었다. 술은 의자에서 내려와 나막신 이빨로 밟았으나 역시 잡히지 않으니 크게 노하여 입안에 넣고 깨뜨린 다음 뱉어버린 적이 있었는데 뒤에는 성질을 고쳐 매우 침착하였다. <晉書 王述傳>

 

 



번호 제     목 조회
4473 이협[梨頰] ~ 이형거인천류창[羸形去認泉流漲] ~ 이혜간[夷惠間] 1336
4472 이합시[離合詩] ~ 이합집산[離合集散] ~ 이현령 비현령[耳懸令 鼻懸令] 1867
4471 이하[李賀] ~ 이하경[李下徑] ~ 이하방[圯下方] ~ 이하부정관[李下不整冠] 1682
4470 이포새[伊蒲塞] ~ 이포찬[伊蒲饌] ~ 이필귀산[李泌歸山] 1979
4469 이칙[夷則] ~ 이태[李兌] ~ 이편개전[以偏槪全] 1955
4468 이충[泥蟲] ~ 이충잡채[李冲雜菜] ~ 이측하상[離昃何傷] 1748
4467 이천피발[伊川披髮] ~ 이청련[李靑蓮] ~ 이충[移忠] 1441
4466 이책인지심책기[以責人之心責己] ~ 이천[二天] ~ 이천견피발[伊川見被髮] 1960
4465 이중[二仲] ~ 이지[李志] ~ 이지측해[以指測海] 1318
4464 이주곡[伊州曲] ~ 이주행객[伊州行客] ~ 이준[彝尊] 1303
4463 이조홍문록[吏曹弘文錄] ~ 이종청회성이위[移種淸淮性已違]~ 이주가[伊州歌] 1343
4462 이제묘[夷齊廟] ~ 이조양조[以鳥養鳥] ~ 이조지광영[二鳥之光榮] 196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