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백혼무[伯昏瞀] ~ 백희[百戱]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767  
♞백혼무[伯昏瞀] 춘추 때 사람으로 백혼 무인(伯昏無人)이라고도 하는데 초(楚) 나라의 은사(隱士)로서 정(鄭) 나라 자산(子産)의 스승이었다. <莊子 德充符 列禦寇>
♞백홍관일[白虹貫日] 사기(史記) 추양전(鄒陽傳)에는 “옛날에 형가(荊軻)가 연(燕) 나라 태자 단(丹)의 의리를 사모하여 길을 떠났는데, 흰 무지개가 해를 꿰뚫자[白虹貫日] 일이 성사되지 않을 줄 알고 태자가 두려워하였다.”는 기사가 실려 있다.
♞백화[白花] 끓여낸 차에 뜬 거품을 말한다. 노동(盧仝)의 다가(茶歌)에 “碧雲引風吹不斷 白花浮光凝碗面”이라 하였다.
♞백화[白華] 시경(詩經)의 편명이다. 효자의 결백을 노래한 것인데 본시(本詩)는 없어졌다.
♞백화난만[百花爛漫] 온갖 꽃이 활짝 피어 아름답게 흐드러짐을 말한다.
♞백화제방[百花齊放] 많은 꽃이 일제히 핀다는 뜻으로 갖가지의 예술이나 학문이 함께 활발하는 것을 비유한다.
♞백화향[百和香] 여러 가지 향(香)을 합해서 제조한 향을 말한다.
♞백후[伯厚] 김육(金堉)의 자(字)이다.
♞백휴[伯休] 후한(後漢) 한강(韓康)의 자(字)이다. 장안(長安)의 저잣거리에 몸을 숨기고 30년 동안 똑같은 값으로 약을 팔아 생활하였는데, 아녀자에게까지 이름이 알려진 것을 알고는 패릉(霸陵)의 산속으로 숨어 들어가 조정의 부름에 끝내 응하지 않았다. <後漢書 卷113>
♞백희[百戱] 갖가지 곡예, 잡기를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25 범래무[范萊蕪] ~ 범려주[范蠡舟] 2953
424 범노[范老] ~ 범두선[犯斗仙] 2819
423 범관[范寬] ~ 범국진[泛菊辰] 2787
422 범간[帆竿] ~ 범공징청[范公澄淸] 2985
421 벌봉전[罰捧(俸)錢] ~ 벌주[罰籌] 3119
420 벌목[伐木] ~ 벌무[伐武] 3381
419 벌가[伐柯] ~ 벌단편[伐檀篇] 3016
418 번형[薠蘅] ~ 번후[樊侯] 2687
417 번쾌[樊噲] ~ 번풍[番風] 2799
416 번지[樊遲] ~ 번천[樊川] 3851
415 번운복우[飜雲覆雨] ~ 번중[樊重] 3977
414 백혼무[伯昏瞀] ~ 백희[百戱] 2768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